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카오=카지노 이미지 탈피, 레저·엔터 중심지 될 것”

기사 이미지
‘동양의 라스베이거스’. 마카오하면 으레 따라붙는 표현이다. 아니 이젠 라스베이거스를 가리켜 ‘미국의 마카오’라고 불러야 할 판이다. 지난해 마카오가 카지노에서 벌어들인 수익은 3515억 파타카(약 48조 5000억원)에 달했다. 라스베이거스의 7배 규모다.

알렉시스 탐 사회문화부 장관
“쇼·공연·쇼핑·레포츠 콘텐트로
다양한 관광객 유치하는 데 집중”

하지만 마카오특별행정구 알렉시스 탐(54·사진) 사회문화부 장관은 ‘카지노 관광지’라는 이미지를 반기지 않았다. 대신 “마카오가 아시아의 레저·엔터테인먼트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카오 체험 전시회 ‘당신만의 오감만족 마카오’ 개막에 맞춰 방한한 탐 장관을 만나 ‘카지노 이후의 마카오’에 대해 들었다.
 
중국 정부의 반부패 정책으로 인해 마카오의 카지노 정책에 변화가 생겼나.
“아니다. 마카오를 레저·엔터테인먼트 중심지로 변화시키는 계획은 중국의 반부패 정책과 관련이 없다. 카지노가 마카오의 ‘킬러 콘텐트’인 건 맞다. 작년에 외국인(중국인 포함) 3100만 명이 몰리는데 큰 몫을 했다. 그러나 마카오 정부의 목표는 카지노 입장객 증가가 아니다. 다양한 목적의 관광객을 유치하고, 체류 날짜를 늘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어떤 전략을 추진하고 있나.
“콘텐트 개발과 홍보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좋은 예다. 마카오 곳곳의 역사·유적 30곳이 ‘동서양 역사의 중심 마카오’라는 주제로 2005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등재 11년 만에 마카오 최고의 관광명소가 됐다. 복합리조트도 정부가 나서 쇼·공연·쇼핑·레포츠 등 문화 콘텐트를 갖추도록 독려한다. 현재 마카오 복합리조트 6곳의 사업권은 모두 2020~2022년 만료된다. 올해 현황 점검이 진행되는데 어떤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개발하고 운영했는지가 주요 평가 항목 중 하나다.”
한국도 복합리조트 단지를 개발 중인데 조언을 한다면.
“복합리조트는 관광 콘텐트의 플랫폼이다. 건물만 크고 멋있게 짓는다고 복합리조트가 성공하는 게 아니다. 복합리조트가 활성화되려면 그곳만이 가지고 있는 콘텐트가 있어야 한다. 마카오 그랑프리·마카오 국제마라톤대회의 성공도 기반시설과 콘텐트의 조화 덕분에 가능했다.”

양보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