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천-거제 남부내륙철도 본격 추진

기사 이미지

경상북도가 현재 추진 중인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되면 후속 조치를 밟을 수 있도록 예산 30억원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KTX 김천구미역에서 경남 진주를 거쳐 거제를 잇는 남부내륙고속철도(170.9km, 5조 7864억원, 단선전철)는 올해 상반기에 예비타당성조사를 마치고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수립'을 시작으로 본격 추진될 예정이다.

경북도는 남부내륙철도가 건설되면 포화 상태인 경부고속철도의 수송 부담을 분산하는 효과와 경북 내륙과 남해안 공업지대를 연계해 산업물동량의 수도권 이동이 빨라지고 내륙관광 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대진 경북도 지역균형건설국장은 "남부내륙고속철도는 김삼선(金三線)이란 이름으로 1966년 11월 박정희 대통령이 직접 기공식에 참석했던 사업으로서 경제성에만 연연하지 말고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올해 차질 없이 사업에 착수해 줄 것을 중앙정부에 강력 요구해 왔다"고 말했다.

안동=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