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병호 무안타…오승환 휴식

기사 이미지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5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박병호는 18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 필드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7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전날 비거리 142m짜리 초대형 홈런포를 날리는 등 3경기 연속 안타를 친 박병호는 이날 아쉬운 침묵을 기록했다.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194에서 0.167(36타수 6안타)로 내려갔다.

박병호는 2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선 첫 타석에서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이후 1-2로 뒤진 4회 1사 1, 2루에서 풀카운트 끝에 삼진으로 내려갔고, 6회 2사 1, 3루 찬스에서도 3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2-2로 팽팽한 8회 2사 후에는 유격수 땅볼로 아웃됐다.

미네소타가 2-2 동점을 만든 8회 또 다시 찬스가 찾아왔다. 10회 1사 1루에 타석에 들어선 박병호는 큰 타구를 날렸으나 가운데 담장 워닉트랙 앞에서 중견수 수비에 걸렸다. 미네소타는 연장 12회 2사 2루에서 터진 아르시아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3-2 역전승을 거뒀다. 개막 9연패 후 3연승. 에인절스의 최지만(25)은 결장했다.
기사 이미지

이대호(시애틀 매리너스).


한편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달린 시애틀 매리너스의 이대호(34)는 뉴욕 양키스전에 출전하지 않았다. 시애틀은 3-4로 패하면서 연승 행진을 3경기에서 멈췄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34)도 신시내티전에 결장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