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정호, 마이너리그에서 마지막 점검 시작

기사 이미지

강정호. [중앙포토]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빅리그 복귀를 위해 마지막 재활 점검을 시작한다.

피츠버그는 18일 "강정호가 오는 20일부터 마이너리그 트리플A 인디애나폴리스에서 마지막 재활 점검을 위해 실전에 투입될 것이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강정호가 마이너리그에서 최대 20일 동안 재활을 하게 된다. 여기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늦어도 5월8일 이전에 메이저리그에 복귀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컨디션이 좋을 경우, 복귀는 더 빨라질 수도 있다.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강정호는 9월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크리스 코글란의 거친 2루 태클에 왼쪽 무릎을 크게 다쳐 시즌을 접었다. 결국 수술대에 올랐고, 올 시즌이 개막했지만 재활 훈련 중이다.

강정호는 데뷔 첫 시즌이었던 지난해 타율 0.287 15홈런 58타점을 기록했다. 구단은 "강정호는 지난해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에서 3위에 올랐다"며 "복귀한다면 주전 3루수를 맡게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