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서 재기 성공한 더민주 김영춘 “상대 죽이는 소선거구제 개혁할 것”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김영춘(부산진갑·사진) 당선자는 “아무도 과반을 확보하지 못한 20대 국회는 정치구도 개편을 위한 ‘황금분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역주의 벽 뚫은 2인
2003년 한나라 탈당‘독수리 5형제’
“국회 황금분할, 정치구도 바꿀 적기”


그는 15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정치개혁 논의는 매번 다수당의 ‘과반 기득권’에 막혀 좌절돼 왔다”며 “20대 국회엔 과반 정당이 없기 때문에 각 정당의 이해관계를 떠나 객관적으로 논의할 조건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만든 절묘한 의석 배분은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하라는 준엄한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김 당선자는 1개 선거구에 1명의 당선자가 나오는 현행 ‘소선거구제’ 개혁을 우선 과제로 꼽았다. “올 오어 낫싱(all or nothing)으로 한 표라도 적은 사람이 배제되는 소선거구제 때문에 정치가 ‘상대를 죽이는 게임’이 돼버렸다”는 게 그의 진단이다. 김 당선자는 “선거구당 2~4명을 뽑는 중·대선거구제가 돼야 영호남에서 보수와 진보 등 각계의 요구를 대변할 당선자가 나와 고질적 지역구도를 청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16대 총선에선 한나라당(새누리당 전신), 17대 총선에선 열린우리당 후보로 서울 광진갑에서 재선을 했다. 17대 총선 전인 2003년 김부겸 당선자와 함께 한나라당에서 열린우리당으로 옮긴 이른바 ‘독수리 5형제’ 중 한 명이다. 지역구도 청산 등을 내세웠던 열린우리당이 공중분해된 것에 책임을 지겠다며 18대 총선(2008년)에 불출마했다.

2012년 19대 총선부터 야권의 불모지 부산에 뛰어들었다. 첫 도전에선 2위(3598표 차)로 낙선했다. 2014년엔 부산시장 출마를 준비했지만 무소속 오거돈 후보와 단일화한 뒤 사퇴했다. 세 번째 도전인 20대 총선에서 49.6%로 당선돼 재기에 성공했다.

김 당선자는 “나를 비롯해 한나라당 시절 당내 개혁세력이던 ‘미래연대’ 출신이 현재 각 당의 주축이 됐다”며 “ 그 인사들과도 신뢰를 가지고 논의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래연대는 김영춘·김성식 당선자와 김부겸(더민주) 당선자,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등이 주축이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