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 우리집 앞 수퍼에도 김치가 세 종류”

기사 이미지

셰프 모자를 든 해밀턴 ICC 학장. “활발한 네트워킹이 ICC의 강점”이라고 했다. [사진 ICC]

“지금 뉴요커(New Yorker)들은 한국 음식과 깊은 사랑에 빠져 있어요. 앞으로 더 많은 ICC 졸업생들이 한국 음식의 매력을 알리는 데 기여하길 기대합니다.”

미 명문 요리학교 ICC 해밀턴 학장
‘마스터셰프 코리아’우승자에 장학금
“한식, 미국인 생활에 자리잡을 것”

미국 뉴욕의 소호에 있는 명문 요리학교 ‘ICC(International Culinary Center)’. 미쉘린(미슐랭) 1스타 레스토랑 ‘단지(DANJI)’의 오너셰프이자 올리브TV에서 방영 중인 요리 서바이벌 프로그램 ‘마스터셰프 코리아(마셰코)4’의 심사위원인 김훈이 셰프가 이 학교 출신이다. ICC는 김 셰프와의 인연으로 ‘마셰코’ 의 이번 시즌 우승자에게 ICC 1년 과정 전액 장학금을 지원키로 했다. ICC의 창립자이자 최고경영자인 도로시 해밀턴(67) 학장은 e메일 인터뷰에서 “재능있는 학생에게 우리 커리큘럼을 경험하게 하고 미식의 도시 뉴욕에서 일할 기회를 주는 건 ICC에게도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FCI(French Culinary Center)’라는 옛 이름으로 더 많이 알려진 ICC는 1984년 개교 이후 김훈이 셰프를 비롯해 뉴욕 ‘모모푸쿠’의 데이비드 장, 덴마크 ‘노마’의 라스 윌리엄스 등 세계적인 셰프를 다수 배출했다. 졸업생과 교수진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이 받은 미쉘린 별의 수만 137개다. 뉴욕 외에도 미국 캘리포니아와 이탈리아 파르마에 분교가 있으며, 셰프와 파티셰 및 소믈리에, 레스토랑 창업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해밀턴 학장은 “ICC의 가장 큰 강점은 다른 요리학교와 비교할 수 없는 높은 수준의 네트워크”라며 “6개월에서 1년에 이르는 과정 동안 학생들은 세계 음식 트렌드를 이끄는 뉴욕 한복판에 있는 다양한 레스토랑에서 인턴으로 일할 수 있다”고 했다.

프랑스·아시아 요리 전문가이면서 한국 음식 애호가이기도 한 그는 “요즘 우리 집 앞 수퍼에서도 세 종류의 김치를 살 수 있다”며 “모든 한국 음식이 미국 주류(mainstream) 시장에서 성공할지 확신할 순 없지만, 일부 음식은 미국인들의 생활에 깊숙하게 자리잡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푸드엑스포 미국관의 총괄 큐레이터로 일할 땐 한국관을 다섯 번 넘게 들락거리며 비빔밥 등 여러 한국요리를 맛보기도 했다. “한국 고유의 재료를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레시피로 선보이는 셰프들이 늘어나고 있어요. 그런 셰프가 되고 싶다면 ICC가 힘이 될 수 있을 겁니다. ‘예스, 셰프(Yes, Chef!)’라고 외치며 우리를 잘 따라오기만 한다면요.”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