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리바로’(고지혈증 치료제)에 당뇨병 유발 위험 없다

영국 MHRA, 안전성 확인
기사 이미지
JW중외제약 고지혈증 치료제 ‘리바로’(성분명 피타바스타틴·사진)의 당뇨병에 대한 안전성이 입증됐다. 피타바스타틴 성분은 고지혈증 치료에 가장 많이 처방되는 스타틴 계열이다. 스타틴은 혈액 흐름을 방해하는 LDL(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의 수치를 낮추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장기간 사용하면 제2형 당뇨병의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논란이 있었다.

사용설명서에 문구 삽입 허가

당뇨병 유발 논란과 관련해 영국의 약품·건강제품통제국(MHRA)은 최근 리바로의 사용 설명서에 ‘시판 후 조사(PMS) 결과와 임상시험 자료를 근거로 당뇨병에 대한 위험 징후가 없다’는 문구를 삽입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실제 도쿄대 의대 오다와라 마사토 교수는 스타틴 계열 약물을 사용하는 내당능장애 고지혈증 환자 1269명을 2007년부터 5년간 추적 조사했다. 내당능장애란 당분 섭취 후 혈당이 급상승하는 증상이다. 그 결과 현재 사용되는 7개의 스타틴 계열 약물 중 피타바스타틴이 다른 약에 비해 당뇨병 유발 위험이 18%가량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는 영국 MHRA가 당뇨병 안전성을 승인한 데 대해 “리바로가 혈당을 높이지 않으면서 이상지질혈증을 개선하는 스타틴 계열의 고지혈증 치료제로 인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