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창릉천(서울)·광주천(광주) 홍수 대책 만든다

기사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습적인 침수 피해를 입은 도시를 대상으로 한 종합 수해방지 대책이 마련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1일 홍수위험이 높은 서울 은평⋅경기 고양 창릉천, 광주광역시 동⋅서구 광주천, 광주 남구⋅나주 대촌천 유역 종합 치수대책 수립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최근 기후 변화에 따라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빈번해 지고, 이로 인해 도심지가 물에 잠기는 예가 많아졌다. 그러나 도심지는 땅값이 비싸 보상비가 높고 이미 개발이 완료된 곳이 많아 하천을 넓히거나 저류지를 조성하는 등 수해예방 사업을 추진하기 어려운 곳이 많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 2014년 도시홍수 방지 종합대책을 수립해 10곳에 대한 치수대책을 마련키로 했고 올해 3곳에 대한 대책 수립에 나섰다. 이미 지난 2014년 3개소(신천, 조만강, 천안천), 지난해 4개소(왕숙천, 동천, 전주천, 통복천)에 착수했다.

하천, 하수도, 저류지, 펌프장 등 각 기관별로 담당하는 다양한 치수시설을 최적으로 연계해 비용 대비 효과가 가장 높은 고효율 사업 계획을 수립한다. 담당 부처, 지자체, 전문가 및 유역주민이 참여하는 유역관리협의회를 구성한다.

지난 2012년 계양천 사업은 공설운동장 지하를 홍수저류지로 활용하는 등 시설 간 최적 연계를 통해 100년 빈도 홍수 방어능력을 확보하며 사업비를 기존에 비해 45%(1989억원)을 절감했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시홍수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접근법이 요구된다“며 “기관 간 협업을 통해 가장 효율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신개념 치수 대책을 추진함으로써 도시홍수 피해를 근본적으로 예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