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홍만, 로드 FC서 아오르꺼러에 TKO승

기사 이미지

[중앙포토]

최홍만(36)의 한방은 살아있었다. 최홍만이 아오르꺼러(21·중국)에 파운딩 KO승을 거뒀다.

최홍만은 16일 중국 베이징 공인체육관에서 열린 '로드 FC 30' 무제한급 토너먼트 4강에서 1라운드 1분36초만에 파운딩 TKO승을 거뒀다. 8강전에서 루오취안차오을 꺾은 데 이어 2연승을 달린 최홍만의 종합격투기(MMA) 전적은 4승(4KO) 4패(입식격투기 12승6패 제외)가 됐다.

대결 전부터 설전을 벌인 두 선수는 경기 시작과 동시에 접전을 펼쳤다. 최홍만(2m17㎝)보다 29㎝ 작은 아오르꺼러(1m88㎝)는 리치의 불리함을 극복하기 위해 저돌적으로 달려들었다. 최홍만은 달려드는 아오르꺼러에 밀리면서도 맞서 펀치를 날렸다. 공격을 이어가던 아오르꺼러는 최홍만의 왼손에 맞고 갑자기 넘어졌다. 최홍만을 기회를 놓치지 않고 쓰러진 아오르꺼러의 안면에 파운딩을 날려 승리를 붙잡았다. 최홍만은 "신경전과 관련해 아오르꺼러에게 미안함을 전하고 싶고, 재대결도 원한다. 오늘 경기를 통해 자신감을 얻었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앞서 열린 준결승에서는 마이티 모(46·미국)가 명현만(31·압구정짐)에게 3라운드 1분17초만에 서브미션 승리를 거뒀다. 명현만은 스탠딩에서 밀리지 않고 마이티 모에게 카운터 펀치를 적중시키며 출혈까지 이끌어내며 우세를 점했다. 그러나 마이티 모의 노련함이 한 수 위였다. 레퍼리 스톱으로 시간을 번 마이티 모는 3라운드 들어 그라운드로 전략을 바꿔 테이크다운을 성공시켰다. 이어 단숨에 가드를 무너뜨리고 넥 크랭크로 탭을 얻어냈다.

최홍만은 과거 K-1에서 마이티 모와 두 차례 맞붙어 1승1패를 기록했다. 첫 경기에서는 KO패했고, 두번째 경기에서는 판정승을 거뒀다. 최홍만은 마이티 모와의 결승에 대해 "예전에 2번 붙어 1승1패를 기록했다. 이번 결승에서 승부를 가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