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복싱 전 세계챔프 최용수 45살에 치른 복귀전 KO승

기사 이미지

전 프로복싱 세계챔피언 최용수(44).

전 프로복싱 세계챔피언 최용수(44)가 13년 만에 치른 현역 복귀전에서 KO승을 거뒀다.

최용수는 16일 충남 당진에서 열린 나카노 카즈야(30·일본)와의 라이트급(61.23㎏) 매치에서 8라운드 1분53초 TKO 승을 거뒀다.

지난 2003년 시리몽 마니삭(태국)과의 세계 타이틀전에서 진 이후 13년3개월 만에 치러진 복귀전에서 승리한 최용수의 전적은 30승(20KO)4패1무가 됐다.

최용수는 14살 어린 왼손잡이 나카노를 상대로 초반 탐색전을 펼쳤다. 1·2라운드 내내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스타일을 파악했다. 최용수는 3라운드부터 오른손 스트레이트를 뻗으며 본격적으로 공세에 나섰다. 나카노는 활동량의 우세를 앞세워 왼손 훅으로 맞섰다.

최용수가 승기를 잡은 건 5라운드였다. 상대의 공격을 피하면서 복부에 이어 얼굴에 오른손 훅을 적중시켜 마침내 다운을 빼앗았다. 기세를 잡은 최용수는 전성기못지 않은 콤비네이션 블로를 구사하며 상대를 압도했다.

최용수는 7라운드에서도 오른손 카운터 펀치를 안면에 꽂아 두번째 다운을 만들었다. 나카노는 다음 라운드에서 승부를 걸기 위해 달려들었지만 집중타를 맞고 휘청거렸고, 주심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최용수는 지난 1995년 아르헨티나 원정에서 59전 무패를 달리던 우고 파스를 KO로 꺾고 세계권투협회(WBA) 수퍼페더급(58.97㎏) 세계챔피언에 올랐다. 1998년까지 7차 방어에 성공한 그는 90년대 한국 복싱의 아이콘이었다. 그러나 하다케야마 다카노리에와의 8차 방어전에서 패했고, 결국 2003년 링을 떠났다. 2006년에는 종합격투기 K-1에 진출해 3년간 활동하기도 했다.

은퇴 뒤 최용수는 프로모터와 지도자를 겸하며 후진을 양성했다. 그러다 지난해 "40대들에게 희망을 주겠다"며 불혹이 넘은 나이에도 현역 복귀를 선언했다. 최용수는 경기 뒤 "체력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다. 많은 분들이 걱정하셨지만 이겨서 기분좋다. 앞으로도 더 멋진 경기로 한국 복싱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소감을 남겼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