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승 2루타' 박병호, 미네소타 9연패 탈출 선봉장

기사 이미지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9연패를 탈출하는 결승 2루타를 때렸다.

박병호는 16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위치한 타깃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8회 말 결승타를 때리며 팀의 개막 8연패를 탈출시킨 박병호는 이날 3타수 1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179이다.

박명호는 2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 첫 타석을 맞이한 그는 상대 선발 개럿 리차드에게 루킹 삼진 아웃을 당했다. 0-0으로 맞선 5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서 8구 풀카운트 접전 끝에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폭투를 틈타 2루까지 진루했지만 후속타선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팀이 2-1로 앞선 6회 2사 3루 찬스에서는 5구째를 때렸지만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그런데 네 번째 타석에서 영웅이 됐다. 팀이 4-4로 맞선 8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그는 상대 우완 페르난도 살라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7구째 체인지업을 공략해 좌익선상으로 떨어지는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시즌 5호 안타이자 이틀 연속 2루타(2호).

또 지난 9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의 홈런 이후 시즌 2번째 타점인 동시에 이날 역전을 이룬 안타엿다. 미네소타 마무리 투수로 나온 케빈 젭슨이 9회를 무실점으로 막으며 팀이 5-4로 승리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