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족들에게 미안하다"···유명 영어학원 대표 사무실서 숨진 채 발견


전국적으로 9개의 센터를 둔 대형 영어학원 대표가 자신의 사무실에서 목을 매 숨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15일 오전 9시 40분쯤 유명 영어학원 대표 서모(54)씨가 서울 종로구 청진동에 위치한 자신의 사무실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이날 오전 7시쯤 직원들에게 ‘아무도 자신의 방에 들어오지 말라’고 지시한 뒤 스스로 목을 맸다.

서씨가 숨진 사무실의 책상 위에는 9~10줄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서씨의 유서에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몸도 좋지 않고 안 좋은 일도 많아 괴로워 먼저 간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서씨가 운영중인 학원은 2011년 이후 4년간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하지만 2015년 19억원이 넘는 적자가 나며 서씨가 학원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9개 센터에 대한 확장과 신규투자에 이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로 인해 수강생이 급감한 것이다. 특히 경찰 조사 결과 이날 열린 이사회에선 대표이사 해임 건의안이 상정될 예정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발견 당시 상황과 유서 등을 토대로 서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직원 등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