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에셋대우 피인수 뒤 첫 인사…여성임원 대거 발탁

미래에셋증권에 인수된 미래에셋대우(옛 KDB대우증권)가 15일 여성 임원을 대규모 발탁하며 피인수 이후 첫 인사를 단행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날 서울 청담동에 있는 PBClass갤러리아점 소속 이경민·서재연 이사를 각각 상무로 승진 발령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기 생긴 이래 여성이 영업 부문에서 상무 자리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밖에 방배동점 이경숙 부장, PBClass일산점 이성은 부장, 동대전지점 박미희 부장, PBClass울산남점 한영애 부장 등 4명이 이사로 승진했다. 이로써 미래에셋대우의 여성 임원은 5명에서 9명으로 늘어났다. 이번 인사는 영업 직군에 한정됐으며 남성은 포함되지 않았다.

미래에셋증권이 KDB대우증권을 인수하고 나서 최초로 이뤄진 이번 인사에는 여성 임원 비중을 높여야 한다는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회사의 중추인 자산관리(WM) 부문을 격려하고 전체 직원 중 40%를 차지하는 여성 직원에게 동기를 부여하고자 인사를 했다”며 “영업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여성 지점장이 많아 임원이 지속적으로 배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