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행법상 마지막' 법무부, 58회 사법시험 1차 합격자 222명 발표


법무부는 15일 제58회 사법시험 1차 시험 합격자 222명을 발표했다. 2017년 사법시험을 폐지토록 한 현행법에 따르면 이번 발표는 사실상 마지막인 사법시험 1차 시험결과다. 지난해 법무부는 '폐지 4년 유예' 방안을 내놓고 국회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시험에는 모두 3794명이 응시해 경쟁률은 17.09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11.32 대 1)와 2014년(9.97 대 1)보다 경쟁이 치열했다.

최저 합격점은 279.44점, 평균은 79.94점이다. 지난해 최저 합격점 282.91점, 평균 80.83점에 비해 모두 낮아졌다.

합격자 중 여성은 67명(30.18%)으로 지난해 여성 합격자 비율(29.68%)과 비슷한 수준이다.
합격자 중 169명(76.13%)만이 법학전공자로 전년도(78.10%)보다 1.97% 줄었다.

법무부는 “올해와 내년 2차시험의 적정 경쟁률 유지, 선발예정인원 감축에 따른 내년도 응시자들의 부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합격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2차 시험은 오는 6월22일부터 그달 25일까지 4일간 열린다. 올해 사법시험은 총 100명을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지난해 1차시험에 합격한 유예생 310명을 고려해 산출한 경쟁률은 5.32대 1로 지난해(5.09대 1)보다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