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속성장 시대 접어든 중국, 1분기 경제성장률 6.7%

중국이 본격적으로 중속(中速) 성장 시대에 진입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7% 늘었다고 15일 밝혔다. 중국 정부의 목표치(6.5~7%)에 부합하고 시장 전망치(6.7%)와는 같다. 부동산과 인프라 부문이 증시 급락으로 인한 금융 부문의 악화를 상쇄했다.

중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분기 기준으로 2009년 1분기(6.2% 성장) 이후 7년 만에 최저치다. 전분기(6.8%)보다도 낮은 것으로 3분기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중국은 지난해 25년 만에 최저치인 6.9%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며 바오치(保七·7% 경제성장률 유지)를 포기했다.

에스와르 프라사드 미국 코넬대 교수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경제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유지할만한 근거는 여전히 많지만 1분기 경제성장률을 비롯한 거시경제 지표는 올 초 금융 시장에 만연했던 중국 경제에 대한 비관론을 잠재울 수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실제로 이날 경제성장률과 함께 발표된 각종 경제 지표는 중국 경제에 대한 낙관적 전망에 힘을 실어줬다. 생산과 투자·소비·수출이 모두 개선되는 모습이다.

1분기 고정자산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해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주요 대도시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이 회복된 것이 투자를 늘린 주요한 요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3월 중국의 주택 판매액(8698억 위안)은 전년 동기 대비 71% 급증했다.

3월 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8% 늘어나며 시장 전망치(5.9%)를 웃돌았다. 더 희망적인 것은 서비스업이다. 중국은 경제 구조를 수출중심에서 내수중심으로 전환 중이다. 이 전략의 핵심 중 하나가 서비스업 활성화다. 3월에 서비스업 성장이 눈에 띄었다.

서비스산업 생산액은 전년 동기 대비 7.6% 늘어나며 제조업(5.8%) 성장세를 앞질렀다. 소비도 꿈틀대고 있다. 3월 소매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5% 늘었다.

3월 수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5% 증가했다. 제조업 경기와 밀접한 구리 등의 수출이 늘어난 것이 주요했다.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도 50.2로 8개월 만에 기준치(50)을 웃돌아 기업의 체감 경기도 나아지는 분위기였다.

수출과 투자가 늘고 위안화 가치가 안정되면서 자본 유출도 완화되는 분위기다. 외환보유액이 5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3월 말 기준 중국 외환보유액(3조2126억 달러)은 2월 말보다 103억 달러 늘었다.

경제 전반이 안정을 찾고 있지만 하방 압력도 여전하다. 가장 큰 문제는 급증하는 부채다. 중국 시중은행의 부실 채권 비율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2%를 돌파했다. 2월 말 중국 은행의 부실채권액은 2조 위안에 달했다. 주하이빈(朱海斌) JP모건체이스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의 기업 부채가 위험할 수준까지 커졌다”며 “좀비 기업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상황은 더 악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목표 경제 성장률을 지키려면 추가 부양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루이스 쿠이즈스 옥스퍼드애널리틱스 이코노미스트는 “경제성장률이 6.5%로 밑으로 내려가는 것을 막으려면 중국 정부는 인프라 투자를 비롯한 각종 부양책에 지속적으로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