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우, '구제역 주홍글씨' 지우고 마카오에 수출된다

그 동안 국내 구제역 발생으로 인해 수출길이 막혀 있던 한국산 소고기를 마카오에 수출할 수 있게 됐다.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은 15일 “총영사관과 마카오 행정법무국이 올 초부터 한국산 소고기 수입 승인을 위한 양자 협의를 진행해온 결과 마카오 당국이 오늘 공식 서한을 통해 한국산 소고기의 수입을 승인한다고 알려왔다. 당장 오늘부터 수출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한국산 소고기의 해외 시장 진출은 지난해 11월 홍콩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총영사관 측은 “우리 소고기가 품질에 있어서는 어느 나라에도 뒤지지 않지만, 국내에서 거의 해마다 구제역이 반복적으로 발생했기 때문에 거의 모든 국가가 한국산 축산물에 대한 수입을 규제해왔다.

그러던 중홍콩 정부가 지난 2014년 9월 한국산 돼지고기에 문을 열었고, 지난해 11월에는 가금류, 올 3월에는 달걀에 대한 수입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1년 안에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은 시·도에서 생산된 한우만 홍콩과 마카오에 수출할 수 있다. 현재는 전남·경남·제주산 한우만 수출이 가능한 상황이다.

홍콩과 마카오는 일본산 고급 소고기인 와규를 가장 많이 소비하는 지역이란 점에서 정부는 한우의 수출 전망도 밝게 보고 있다. 한우의 품질과 가격이 와규와 유사하다는 판단에서다. 총영사관 측은 “홍콩과 마카오 시장에 대한 한우 수출액이 시장 진출 첫 해에도 200만달러 이상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일본산 와규의 홍콩 수출실적은 2014년 기준으로 연간 1400만 달러이고, 마카오에는 300만 달러 어치를 수출했다.

총영사관 측은 “마카오가 소고기 수입을 승인한 것을 계기로 앞으로 돼지고기와 가금류를 수출하기 위한 협상도 마카오 당국과 계속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