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도심에서 대남전단 발견, 탈북단체 맞불 작전

인천 도심 길가에서 북한이 살포한 대남전단 수백장이 발견됐다.

15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0시10분쯤 인천시 남구 용현동 일대 도로에서 대남전단 800여장이 발견됐다.

신고한 행인 A씨는 "길을 가는데 하늘에서 종이가 떨어져서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대남전단에는 '입영은 죽음' 등 우리 정부와 군을 비난하는 내용이 담겼다. 가로 12㎝, 세로 9㎝ 크기로 모두 800여장 정도로 알려졌다.

경찰은 풍선을 타고 날아온 대남전단이 용현동 상공에서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탈북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이날 오전 7시쯤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의 한 야산에서 비닐풍선에 대북전단 등을 담아 북으로 날렸다. 여기엔 '김일성은 민족의 태양이 아니라 민족 살육자이며 반역자다' 등의 내용이 적힌 대북전단 30만장과 1달러 지폐 2000장, USB, DVD 1000개 등이 담겼다.

인천·김포=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