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짜이젠 '태후', 니하오 한국' '태후' 종방에 빠진 中한류팬

중국 베이징 한국문화원 1층에 설치된 “’태양의 후예’들이 여러분을 오래 동안 기다렸습니다”라고 쓰인 태후 최종회 동시 시청 이벤트 입간판.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인기드라마 ‘태양의 후예’ 최종회가 방송된 14일 오후 9시 중국 베이징 한국문화원 강당에 모인 ‘태후’ 팬 200여 명이 대형 스크린 화면 속으로 푹 빠져들었다. 극중 송중기와 진구가 1년 만에 살아 돌아오는 장면에서는 환호성이 터졌다.

같은 시간 상하이(上海), 광저우(廣州), 선양(瀋陽), 청두(成都), 시안(西安)에서도 중국 젊은이 수백 명이 모여 태후 최종회를 함께 보며 아쉬움을 달랬다.

“짜이젠(잘가)! 태양의 후예, 니하오(안녕)! 한국”을 주제로 중국 6대 도시에서 열린 ‘태후 최종회 동시 시청 이벤트’는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가 주최했다. 관광공사 측은 동시 시청에 앞서 태후 촬영지를 중심으로 한국 개별관광(FIT) 설명회를 열었다. 질 낮은 서비스와 강제 쇼핑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저가 단체 관광의 대안인 FIT 활성화를 위해 태후를 연계한 마케팅 전략의 일환이다.

“’태양의 후예’ 촬영한 분당 카페거리에서 송중기가 앉았던 자리에 꼭 가 볼 거예요.” 행사에 참석한 대학교 3학년에 다니는 저우자후이(周佳惠)는 친구와 태후 순례 여행을 준비 중이다. 문화원에서 마련한 한국어 강좌를 듣고 있다는 저우는 여행 정보를 얻고 태후 최종회도 볼 겸 친구와 함께 왔다고 말했다.

천(陳)모 씨는 “한국은 중국인 취향에 꼭 맞는 드라마를 만드는 데 뛰어나다”며 “드라마 첫 회에 이광수가 사격장 주인으로 나온 거리에 꼭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공사 측은 이날 새롭게 바뀐 한국 비자 완화 정책을 비롯해 외국인들이 꼽은 한국 여행지 톱10, 지방 여행을 위한 교통과 숙소 등 각종 여행 노하우를 설명해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행사장에는 송중기의 전신 브로마이드 옆에서 기념 촬영할 수 있는 포토존을 마련하고 극중에 등장한 한국 떡, 바나나우유 등이 제공됐다.

한국관광공사 박정하 베이징 지사장은 “이미 중국 여행사들이 태후 촬영지를 둘러보는 관광상품을 만들어 인기리에 판매하고 있다”며 “9월1일 서울서 열리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한중 예선전 관전 상품이 벌써 나왔을 정도로 중국 여행사의 발걸음이 빠르다”고 말했다. 박 지사장은 “태후는 한국 방문의 해인 올해 중국인 관광객 유치 목표 800만 명 달성의 최대 ‘엔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