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썰전 전원책, '꽃중년' 손석희 동안에 굴욕…"저도 60대입니다"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썰전` 캡처]

'썰전' 전원책 변호사가 JTBC 손석희 사장의 동안 얼굴에 굴욕을 당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김구라·유시민·전원책이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 대한 후일담을 나눴다.

이날 전원책은 60대 표심의 이동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민심 이반이 굉장히 심하다. 60대 초반인 제가 피부로 느낄 정도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구라가 "전원책 변호사님의 동년배 분들 말씀하시는 건가"라고 말하자 전원책은 "동년배는 아니고 제 선배들. 저는 60대중에서는 젊은 편이다" 라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전원책은 "그 분들이 투표를 계속해서 망설이고 있었다. 심지어 저도 할까 말까 고민했다"고 언급했다.

이후 JTBC '4.13 개표방송 우리의 선택'에 전원책이 출연했던 장면이 자료화면으로 방송됐다. 당시 방송에서도 전원책이 투표를 망설였다고 언급했기 때문. 이어지는 장면에서 손석희가 전원책에 "투표를 고심하고 계신다 들었다" 라고 묻자 전원책은 "저는 60대 초반의 전형적인 유권자다. 망설였지만 그래도 투표를 해야한다는 생각으로 하고 왔다"고 답했다.

그러자 손석희가 "60대 초반의 전형적인 유권자라고 하셨다"고 전원책의 말을 정리했고, 전원책은  "아마 60대가 되어보면 아실 것" 이라고 답했다. 이에 손석희는 "저도 60대입니다" 라며 전원책보다 한 살밖에 어리지 않은 나이임을 밝혀 웃음을 안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썰전'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