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병호 미국 진출 첫 2루타…오승환은 휴식

기사 이미지

미네소타 트윈스의 박병호 선수 [사진 미네소타 페이스북]

메이저리그·미네소타 트윈스의 박병호(30)가 데뷔 첫 2루타를 기록했다.

박병호는 1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에서 7번타자·1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박병호는 7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두 번째 투수 맷 앨버스를 상대로 가운데 펜스를 때리는 2루타를 쳤다. 볼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48㎞짜리 싱커를 받아쳤다.

지난 10일 캔자스시티 로열즈전 이후 3경기 출전 만에 나온 안타다. 박병호의 타율은 0.143에서 0.160(25타수 4안타)으로 올랐다.

그러나 소속팀 미네소타는 1-3으로 졌다. 개막 후 9연패 수렁에 빠졌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34)은 선발 투수의 완봉승으로 휴식을 취했다.

세인트루이스는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서 선발투수 하이메 가르시아의 완벽투에 힘입어 7-0 승리를 거둬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