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화재 자동차 보험료 6년만에 올린 이유는? 동부화재 빼곤 모두 올려

기사 이미지


삼성화재가 6년 만에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올렸다. 이에 따라 일반 자동차보험을 판매하는 손해보험사 11 곳 중 동부화재를 제외한 10곳이 지난해부터 시작된 보험료 인상 대열에 참여했다.

삼성화재는 15일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2.5% 인상한다고 밝혔다. 영업용도 8.8% 인상해 평균 2.4%를 인상하게 됐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올린 것은 2010년 9월 이후 6년만”이라며 “자구노력을 통한 사업비율 감축에도 불구하고 적정손해율(BEP)을 초과하는 상황이 이어져 일정 수준의 원가 반영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계약자 간 손해율 특성을 고려해 사고자와 무사고자의 요율 차등을 확대해 무사고자의 보험료 변동 폭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평균적인 보험료가 인상되는 가운데서도  30~40대의 부부한정특약을 가입한 3년 이상 무사고자 등 손해율이 양호한 가입자는 보험료가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손해보험업계는 수입차 수리비 가중에 따른 손해율(보험료 대비 보험금) 증가에 따라 지난해부터 잇따라 보험료를 올리기 시작했다. 아직 동부화재는 인상하지 않았지만 이달 내 인상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업계에서 보고 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