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지 아젠다, 민간과 함께 만든다…경기복지거버넌스 출범

기사 이미지

14일(목) 오후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복지거버넌스 출범식’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참석자들과 함께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청]

일반인이 경기도 복지 아젠다 설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길이 열렸다.

민간 참여, 기존 사회복지위원회 체제보다 4배 이상 확대
여성·가족·아동, 다문화 등 9개 실무회의 구성

경기도는 14일 오후 2시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경기도, 경기도의회, 복지현장 종사자, 복지 분야 전문가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복지거버넌스’ 출범식을 개최했다. 지난해 사회보장급여의 이용?제공 및 수급권자 발굴에 관한 법률 시행 이후 관련 조례인 ‘경기도 사회보장위원회 구성 및 운영 조례’를 제정하여 복지거버넌스를 출범시킨 것이다.

경기복지거버넌스는 도민 복지체감도 향상을 목적으로 민관의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이 함께 복지 현안을 논의하고 합의하는 범 도정 복지협의시스템이다. 공동대표는 경기도 사회통합부지사,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 경기도 사회보장위원회 위원장이 맡는다.

우선 사회보장위원회의 전신인 사회복지위원회 체제보다 민간인 참여자 수가 크게 확대된다. 도는 사회복지위원회에서 30명 정도였던 민간 위원을 최대 120명까지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14일(목) 오후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복지거버넌스 출범식’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경기도청]

민간 위원은 복지단체 및 시설 종사자, 복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되며, 사회보장위원회 아래 실무협의회와 산하 9개 실무회의에 10~16명씩 참여한다. 각 실무회의는 담당 분야 공무원 3~4명을 포함해 최대 20명으로 구성된다.

기존 사회복지위원회가 주로 사회복지를 중점적으로 다뤘다면, 경기복지거버넌스는 사회복지와 함께 여성, 가족, 아동, 다문화, 청소년까지 논의의 폭을 넓힌 것도 달라진 점이다.

산하 실무회의는 생활보장, 노인, 장애인, 사회적일자리, 여성가족, 아동청소년, 사회공헌,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시?군 협력 등 9개 영역이다.

앞으로 경기복지거버넌스는 다양한 복지현안에 대하여 2개월 마다 영역별 실무회의를 개최하고 논의된 사항은 실무협의회를 거쳐 경기도 사회보장위원회에서 최종 심의한다.

도 관계자는 “경기복지거버넌스를 구성하는 경기도 사회보장위원회와 실무협의회는 ‘경기도 사회보장위원회 구성 및 운영 조례’에 근거를 두고 있어 법적?제도적 기반을 바탕으로 안정적으로 추진되는 복지거버넌스라는 점에 그 의의가 크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경기복지거버넌스가 앞으로 경기도 복지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고, 도민의 복지 체감도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