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브렌 극장골' 리버풀, 도르트문트 꺾고 유로파리그 4강행

'클롭 더비'에서 리버풀이 웃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이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드라마틱한 결승골에 힘입어 도르트문트(독일)를 꺾고 유럽클럽대항전 4강에 올랐다.

리버풀은 15일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로브렌의 결승골에 힘입어 도르트문트를 4-3으로 꺾었다. 앞서 열린 1차전(1-1무) 전적을 묶어 5-4로 앞선 리버풀은 이 대회 4강에 진출했다.

힐스보로 참사 27주기 추모 행사와 함께 시작한 양 팀의 승부는 무려 7골을 주고 받는 난타전으로 진행됐다. 전반 4분 만에 도르트문트의 미키타리안이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어 첫 골을 신고했다. 5분 뒤에 도르트문트의 오바메양이 추가골을 기록하며 스코어를 2-0으로 벌린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초반까지도 도르르문트가 분위기를 장악했다. 후반 3분 리버풀 공격수 오리지에게 한 골을 내줬지만, 후반 11분 도르트문트의 로이스가 한 골을 추가해 다시 스코어를 두 골 차로 벌렸다.

리버풀의 대역전드라마는 후반 중반 이후에 완성됐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후반 17분 선발 멤버 랄라나와 피르미누를 빼고 앨런과 스터리지를 투입하며 공격으로 승부를 건 게 주효했다. 리버풀은 후반 22분 쿠티뉴의 오른발 슈팅, 후반 33분 코너킥 상황에서 사코의 헤딩 슈팅으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후반 추가 시간에 로브렌이 극적인 헤딩골을 터뜨려 역전을 이끌며 경기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바꿨다.

전체적인 경기 흐름을 조율하면서 쿠티뉴의 만회골과 로브렌의 역전 결승골을 어시스트한 주장 제임스 밀너는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이 매긴 평점에서 양 팀 출전선수를 통틀어 최고점인 8.9를 받았다.

세비야는 아틀레틱 빌바오(이상 스페인)와 종합전적 3-3으로 동률을 이룬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앞서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비야레알(스페인)과 샤흐타르 도네츠크(우크라이나)도 각각 스파르타 프라하(체코)와 브라가(포르투갈)를 제치고 4강 남은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올 시즌 유로파리그 우승 경쟁은 리버풀-세비야-비야레알-샤흐타르 도네츠크의 4각 대결로 좁혀졌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