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선거 때 일 다 잊고 국민의당 같이 할 일 있을 것”

총선 하루 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국민의당과의 연대를 말했다. 김 대표는 14일 본지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국민의당은 같은 야당이니 같이 할 일이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협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만나나”엔 “당분간 쉴 것”
이상돈 “손 잡을 일 많아” 연대론

김, 당 대표 도전 질문엔 “모르겠다”
대선 관련 “미래 얘기는 단정 안 해”

김 대표가 16년 만의 여소야대 국면에서 제3당인 국민의당과 연대를 언급한 건 그 의미가 간단치 않다.

더민주(123석)와 국민의당(38석) 의석수를 합치면 161석으로 과반을 훌쩍 넘는다. 선거 전 정서적으로 여러 차례 얼굴을 붉히긴 했지만 선거 후 국회 내에서 야권연대가 이뤄질 경우 국무위원 해임 건의안이나 법안 표결 등에서 그 파괴력은 크다. 야권이 정국 주도권을 쥘 수도 있다. 더민주의 이재경 선대위 대변인은 “국민의당 의원들 다수가 호남의 지지를 받아 당선됐는데 이들이 새누리당과 손을 잡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공교롭게도 국민의당에서도 ‘연대’ 얘기가 나왔다.

국민의당 이상돈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기자와 만나 “(경제 실정 등) 쓰나미가 몰려오고 있는데 박근혜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며 “더민주와 손잡을 일이 많을 것이다. 김종인 대표의 생각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종인-안철수 회동이 가시권에 있는 단계는 아니라고 한다. 김 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당분간은 나도 좀 쉬어야겠다”고만 답했다. 김 대표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제3야당 소멸론’ 등을 주장한 데 대해선 “선거가 끝나면 선거 때 일은 다 잊어버리고 현안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정권교체를 여러 차례 강조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국민은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의 경제 실패를 준엄하게 심판했다”며 “이제 민심을 받들어 정권교체의 길로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민주를 수권정당으로 만들고 최적의 대선 후보를 만들어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유능한 정부를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가 사퇴한 뒤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가 예정돼 있는 것과 연관해 “당 대표에 도전할 생각이 있냐”고 묻자 아니다라고 말하는 대신에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런 뒤 “더민주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수권정당을 만들기 위해 당의 모습을 바꾸겠다는 약속을 국민께 드렸다. 앞으로 참다운 수권정당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말만 했다.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대권을 권유하는 사람이 나올 것 같다”는 질문에 “사람이 자기 미래에 대해 너무 확정을 해서 얘기하면 이러쿵저러쿵 뒷말이 따르기 때문에 그런 얘기에 대해 단정은 안 하려 한다”고 여러 해석을 낳을 수 있게 답했다.
 
▶관련 기사   캐스팅보트 안철수 “새누리와도 협업할 건 협업할 것”

선거운동 막바지인 지난 11일 김 대표는 “우리에겐 문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손학규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김부겸 후보, 이재명 성남시장 등 기라성 같은 잠재적 대권 주자들이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국민의 여러 의사가 전달될 테니 어떤 분이 대선 주자로 가장 적합한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76세의 고령인 김 대표는 전현희(서울 강남을) 당선자를 업어주기도 했다. 김성수 대변인 등이 “강남에서 이긴 전 당선자를 한번 업어주셔야 되는 거 아니냐”고 하자 “아이고 업어줘야지”하며 망설임 없이 20초 이상 ‘어부바’를 했다.

한편 더민주 김성수 대변인은 “김 대표가 이르면 15일 20대 총선 당선자들로 이뤄진 2기 비대위원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