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서 4석 빼앗긴 책임…당권 도전 꼬인 최경환

기사 이미지

고개 숙인 최경환 새누리당 대구·경북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최경환 의원(오른쪽)이 14일 대구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 참석해 선거 결과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최 의원은 이날 유승민 의원 등의 복당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나한테 (복당 문제를) 묻지 말라”고 말했다. 왼쪽은 조원진 의원. [프리랜서 공정식]


새누리당 최경환(경북 경산) 의원은 14일 대구에서 열린 경북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 참석해 멋쩍게 웃으며 당선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옷은 빨간 점퍼가 아닌 푸른색 정장으로 바뀌어 있었다. 대구·경북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한 최 의원은 선거운동 기간 연설 때마다 ‘박근혜 대통령의 성공’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도 “당선시켜준 도민 의 기대에 부응해 박근혜 정부를 뒷받침해 성공시키고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도록 경북이 노력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체 총선 결과는 저희들이 국민 마음을 제대로 못 받들었다는 데 대한 심판이었다”고 상황을 정리했다.

답답한 속마음도 털어놓았다. 그는 “솔직히 경북 선거만 생각하면 축제 분위기여야 한다”며 “그렇지 못한 현실을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과거보다 까칠해져 있는 도민들의 마음에 부응하기 위해 더욱 낮은 자세로 주민에게 다가가는 자세를 갖자”고 당부했다.

최 의원 말대로 경북 성적표는 나쁘지 않았다. 경북에선 후보 13명이 모두 당선됐고, 최 의원 또한 4선 고지를 밟았다.

문제는 경북이 아니라 대구였다. 무소속 유승민·주호영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당선자, 더민주 출신 무소속 홍의락 당선자까지 4석을 빼앗긴 데 대한 정치적 책임에서 친박계 핵심인 최 의원도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다. 이른바 ‘진박 투어’를 통해 정종섭 후보 등 내각·청와대 출신 후보 지원에 나서면서 대구 선거의 대결구도를 ‘진박 대 유승민계’의 대결구도로 만든 게 최 의원이기 때문이다.

최 의원은 지난 4일 본지 인터뷰에서 “(총선 이후) 주류가 책임지고 당을 운영하는 게 맞다”며 당권 도전의 뜻을 내비쳤다. 하지만 비박계는 ‘공천 갈등의 배후’ 내지 ‘진박 투어’로 역풍을 만들었다는 주장을 하면서 제동을 걸 태세다.

김무성 대표의 비서실장인 김학용 의원은 지난 13일 출구조사 발표 직후 “김 대표가 잘해 보려는 걸 막아서 망하게 한 사람들이 (선거 패배를)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가 추진했던 완전국민경선제가 실현됐으면 공천 갈등도 없었을 텐데 친박계가 반대해 결과적으로 선거 패배로 이어지게 됐다는 뜻이다.

이런 비박계의 주장에 대해 최 의원은 “지금 상황에서 내가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며 답변을 피했다. 유승민 의원 등의 복당 여부에 대해서도 "나한테 묻지 말라”며 "이제 평의원인데 내가 얘기할 게 아니다”고 말했다.

당 경북도당 관계자는 “우리 지역에선 최 의원 같은 무게감 있는 인사가 계속 영향력을 발휘하는 게 중요하다”며 “한동안은 활동이 위축될 수도 있어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 대표 경선에 도전하자니 총선 책임론으로 비박계가 공세를 펼 게 뻔하고, 설령 도전했다가 떨어지기라도 하면 친박계와 박 대통령의 영향력까지 흔들릴 수 있어 본인도 고민이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