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4세 김성근 감독, 5회 마친 뒤 "어지럽다" 병원행

기사 이미지

김성근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김성근(74) 감독이 경기 중 병원으로 후송되는 초유의 사건이 벌어졌다.

빈자리 본 심판, 7회 경기 일시중단
구단 “몸살 탓, 검진결과 이상 없어”
팀은 두산에 2-17 대패 3연패 빠져

14일 대전에서 열린 한화-두산전 7회 초를 앞두고 심판진이 경기 중단을 선언했다. 한화 더그아웃에 김 감독의 보이지 않자 그의 행방을 묻기 위해서였다. 야구규칙 2.50항에 따르면 감독이 경기장을 떠날 때는 선수 또는 코치를 감독대행으로 지명해야 한다. 김광수 한화 수석코치는 최수원 주심에게 “5회가 끝난 뒤 감독님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으로 이동했다.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후 김 수석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았다.

감독이 잠시 자리를 비우는 경우는 있어도 경기장을 아예 떠나는 건 매우 이례적이다. 그만큼 김 감독이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는 뜻이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감독님이 경기 시작 20분 전까지 감독실에 누워계셨다. 몸살 기운이 있었고 기침도 심했다. 경기 중 어지럼증을 호소해 병원에서 휴식을 취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경기 후 한화 구단은 “검진 결과 별 이상은 없다”고 밝혔다.

프로야구 최고령 사령탑인 김 감독은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훈련을 직접 지휘할 만큼 열정적이다. 그러나 최근 한화의 성적 부진과 뒤숭숭한 팀 분위기가 그를 어지럽게 만들었다. 한화는 지난 겨울 정우람·심수창을 영입했고, 외국인 영입에도 큰 돈을 쏟아부었다. 올 시즌 우승 후보로 꼽혔으나 14일 현재 2승9패(승률 0.182)로 최하위까지 추락했다. 이 과정에서 김 감독의 잦은 투수교체가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날도 한화는 2-17로 대패했다. 한화 선발 김용주가 1회도 마치지 못한 채 4실점한 뒤 강판됐다. 두 번째 투수 송창식은 1회부터 5회까지 홈런을 네 방이나 맞았다. 김 감독은 4와3분의1이닝 동안 12실점한 송창식을 송창현으로 바꾸고 병원으로 향했다.

김 감독은 최근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팀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데다, 건강까지 악화돼 김 감독이 시즌 끝까지 지휘봉을 잡을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지난 1997년 6월 28일 당시 삼성 사령탑이던 백인천 감독도 고혈압과 뇌출혈로 쓰러져 자리를 비운 적이 있다. 당시 백 감독은 한 달 만에 복귀했지만 그해 9월 3일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프로야구 전적(14일)
▶KIA 6-7 SK ▶kt 5-4 넥센 ▶롯데 9-0 LG
▶NC 5-7 삼성 ▶두산 17-2 한화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