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신약 도전] 국산 신약 1호, 국내 첫 세포배양 독감백신…신약 개발 주도

기사 이미지

세계 최대 백신 공장인 SK케미칼의 안동 L하우스에서 연구원들이 세포배양 방식으로 독감 백신을 만들고 있다.


대한민국 신약 개발의 역사는 SK케미칼에서부터 시작한다. 이 업체는 1999년 국산 신약 1호인 항암제 ‘선플라’를 내놓으며 국내 신약 개발의 첫걸음을 내디뎠다.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해 이듬해인 2000년 국내 천연물 신약 1호인 ‘조인스 정’(관절염 치료제)을 발매하면서 동양 의학의 원리를 현대 의학으로 검증하고 규격화하는데 성공했다.

SK케미칼


국내 최초로 신약 물질 수출

2007년에는 발기부전 치료제 ‘엠빅스 정’을 개발했다. ‘엠빅스 정’은 세계 최고의 발기력 지수(IIEF)를 나타내며 시장 우위를 점했다. 2009년 혈우병 치료제 바이오 신약 물질인 ‘NBP601’을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전문 기업인 호주 CSL사에 기술 수출했다. 완성품이 아닌 물질 단계에서의 수출은 국내에서 처음이었다. 지난해 7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12월 유럽 유럽의약품청(EMA)에 시판허가를 각각 신청했다. 국내에서 개발된 바이오 신약이 미국·EU 등 해외 선진 시장에 허가를 신청한 것은 NBP601이 최초다. 또 1992년 은행잎 혈액순환 개선제 ‘기넥신’, 1996년 세계 최초 관절염 치료 패치 ‘트라스트’ 같은 일반의약품을 개발하면서 국내 생명과학 산업 발전에 기여했다.

SK케미칼은 백신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2006년부터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백신 사업을 시작했고, 2007년에는 국내 대표 바이오벤처인 인투젠을 인수, 바이오 의약 분야에도 진출했다. SK케미칼은 백신 사업 인프라 구축과 R&D에 지금까지 약 4000억원을 투자했다. 2012년 경북 안동에 세계 최고 수준의 백신 공장인 L하우스를 완공했다. 세포 및 세균배양, 유전자재조합, 단백접합백신 등의 생산 설비를 보유해 모든 종류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다. 최첨단 차세대 무균 생산 시스템을 보유해 새롭게 발생하는 전염병에 대한 백신도 대량 생산할 수 있다.

SK케미칼에서 판매하는 백신은 B형간염, 수두, DTP(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소아마비,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TD(파상풍·디프테리아), 뇌수막염, 독감 백신 등이다. 지난해는 SK케미칼이 자체 기술로 개발한 백신이 시판된 원년이다.

항생제·보존제 없는 백신 개발

주요 감염병 백신 28종 가운데 국내 생산이 가능한 백신은 10여 종에 불과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올해 12월 기준 필수 백신과 대유행·대테러 관련 총 28개 백신 가운데 순수 국산화에 성공한 것은 11종에 그친다. 백신 국산화율이 39% 수준이다.
 
기사 이미지

SK케미칼은 지난해 성인용으로는 국내 최초, 소아용으로는 세계 최초로 세포배양 독감 백신인 ‘스카이셀플루’(사진)를 시판했다. 효능과 안전성 측면에서 검증받으며 출시 첫해 누적 주문·판매량 360만 도즈(1도즈=1회 접종)를 돌파했다. 기존 독감 제조 방식(유정란 사용)을 탈피해 동물세포를 기반으로 최첨단 무균 배양기를 통해 생산한다.

생산 기간도 기존의 절반인 2~3개월로 줄었다. 이 때문에 신종플루처럼 유전자 변이를 일으킨 변종 독감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SK케미칼은 2000년 이후 매출의 12~15%를 R&D에 투자하고 있다. 국내 제약업계에서 몇 손가락에 꼽히는 규모다.

배지영 기자 bae.ji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