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신약 도전] 신약 ‘시노비안’ 1회 주사, 골관절염 치료

기사 이미지

LG생명과학은 원천기술을 통해 안전성과 효과를 획기적으로 높인 골관절염 치료제를 개발했다.


LG생명과학은 히알루론산 원료 및 완제 제조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관절안 주사 치료제뿐만 아니라 피부 주입 필러, 수술용 유착 방지제, 안과수술보조 물질 같은 다양한 분야의 히알루론산 연관 제품을 개발했다.

LG생명과학


LG생명과학은 5회 제형 주사제인 히루안주를 자체 제조 생산한 데 이어 2004년에는 기존보다 환자 순응도와 약효를 높인 주사제 히루안플러스주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2010년 히알루론산 필러 개발에 성공해 국내 뿐 아니라 중국 등 해외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이런 이유 등으로 국내 히알루론산 관절안 주사 치료제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여기에 머물지 않고 환자의 순응도를 높이고 침습에 의한 감염 같은 잠재적 위험을 줄이는데도 노력해 왔다. 히알루론산은 교차 연결된 상태로 만들어 점성을 높이는 기술이 중요한데, LG생명과학은 이 기술을 확보해 국내 최초로 1회만 투여해도 되는 제품을 개발해 신약 허가를 받았다. 기존에는 3회 이상 투여해야 했다. 최근에는 국내 최초로 1회 투여 골관절염 주사 치료제 ‘시노비안’의 안전성 및 효능을 확인하는 두 번째 3상 임상 시험도 마쳤다.

두 번째 3상 임상시험 성과
 
기사 이미지

시노비안주는 인체에 있는 성분인 히알루론산이 주원료다. 골관절염 환자의 무릎 관절에 투여하면 관절의 마찰을 줄여주는 관절 윤활액의 점탄성이 높아져 관절의 완충 기능이 회복된다. 소염진통제(NSAID)나 스테로이드 제제에 비해 부작용이 적고 안전하다.

특히 LG생명과학 고유의 히알루론산 구조 안정화(가교 결합) 기술을 적용해 약물의 체내 안정성과 점탄성을 획기적으로 증가시켰다. 기존에는 3~5회 반복적으로 투여했지만 시노비안은 한 번만 투여해도 같은 효과가 있다. 현재 시노비안이 국내에서는 유일한 1회 투여 제제다. 대표적인 국내 개발 신약이다.

시노비안은 실제 관절의 윤활액과 유사하게 설계돼 있다. 해외에서 출시된 제제들과 비교하면 시노비안의 장점은 더욱 뚜렷하다. 관절에 투여 후 측정된 약물의 점탄성 수치가 관절 윤활액의 성질과 가장 유사하다.

최근 11개 기관에서 174명의 무릎 골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통증 및 기능 개선 지표를 평가한 결과 무릎 관절염 환자에게 시노비안를 투여한 후 26주까지 통증이 감소됐다. 재투여 시에도 통증 경감 및 증상 개선 효과가 있었다. 재투여 이후까지 안전성 및 효능을 대규모 3상 임상을 통해 확인한 것은 동일 계열 약물 중 최초다. 시노비안은 러시아·터키에 이어 최근 인도에서도 허가를 받았다.

LG생명과학은 국내 토종 개발 신약이 해외 시장에서 유럽·미국산 제품과 본격적으로 경쟁하게 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정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