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신약 도전] 장 보호하는 프로바이오틱스 연구 선도

기사 이미지

일동제약은 다양한 원천 기술과 상용 특허기술을 확보해 프로바이오틱스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일동제약은 우리나라 프로바이오틱스 연구 분야의 선구기업이다. 70년 가까이 프로바이오틱스를 연구해 왔다.

일동제약


프로바이오틱스는 장에 들어가 건강에 유익한 효과를 내는 살아있는 균이다. 1959년 국내 최초로 유산균 대량 배양에 성공해 최초의 국산 유산균 정장제인 ‘비오비타’를 개발했다.

일동제약은 R&D·생산·유통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자체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원스톱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와 관련한 별도의 전문 조직과 대량 생산이 가능한 시설을 운영한다. 3000여 균주에 이르는 방대한 프로바이오틱스 종균 은행도 큰 자랑거리다. 이를 기반으로 기술 개발을 거듭한 결과 프로바이오틱스 분야에서 다수의 원천 기술 및 상용 특허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4중 코팅 기술 개발

최근에는 세계 최초로 4중 코팅 기술 특허를 취득해 국내외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4중 코팅기술은 프로바이오틱스를 수용성폴리머·히알루론산·다공성입자·단백질로 코팅한 것을 말한다. 프로바이오틱스의 유통이나 보관 중 발생하는 균 손실을 막고, 섭취했을 때 소화액 등 위장관 내의 다양한 환경 요인으로부터 유익균을 보호한다. 장까지 살아가게 하는 차세대 프로바이오틱스 가공 기술인 것이다.

일동제약은 프로바이오틱스를 단순히 건강보조용이 아니라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까지 할 수 있는 의료 목적 소재로 보고 있다. 실제 국내외 학회에서 장내 세균이 암·면역질환·치매·우울증·당뇨병·비만·고지혈증 등 난치성 질환과 관련이 깊다는 연구 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다. 신경·정신계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미 의료 선진국에서는 장 기능에 이상이 있는 환자의 대장에 미생물을 직접 이식하는 치료법도 시행한다. 특정 질병에 필요한 맞춤형 미생물 은행도 상업화돼가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일동제약은 아토피 치료 프로바이오틱스 ‘ID-RHT3201’, 항 류마티스 프로바이오틱스 ‘ID-CBT5101’, 대장염 치료 프로바이오틱스 ‘ID-ACT3302’, 치매 예방 유산균 발효 물질 ‘IDCC 3801’ 등을 개발해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들 프로바이오틱스에 대해 임상시험을 거쳐 다양한 치료제 및 기능성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일동제약은 본격화된 프로바이오틱스 연구 개발·사업의 첫 작품으로 최근 프리미엄 프로바이오틱스인 ‘지큐랩’을 론칭했다. GQ(Gut Quotient)의 ‘장 건강 지수’와 연구소를 뜻하는 ‘랩(lab)’을 합성한 이름이다. IQ나 EQ처럼 장의 상태 역시 지수화해 점검하고, 프로바이오틱스 연구 기술을 통해 건강한 장을 유지하도록 돕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배지영 기자 bae.ji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