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 출시 아이폰7S, 삼성 OLED 패널 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에 들어가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공급한다. 애플은 이르면 내년에 출시하는 아이폰 7S부터 OLED 패널을 적용할 전망이다.

애플과 3조 물량 공급 계약

14일 디스플레이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의 연간 공급 규모는 5.5인치 패널 1억 대 안팎으로, 3조원가량으로 추정된다. 계약 기간은 3년이다. 이를 위해 삼성디스플레이는 충남 아산에 전용 라인을 신설할 계획이다.

액정표시장치(LCD)를 고집하던 애플이 OLED를 탑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OLED는 LCD보다 가볍고 얇다. 백라이트가 필요하지 않아 전력 소모가 적고 휘거나 접는 형태로 만들 수 있다. 전문가들은 그간 LCD가 점령해 온 디스플레이 시장이 OLED 중심으로 바뀌고 있는 신호로 해석하고 있다. 삼성전자·애플 외에 마이크로소프트도 최근 OLED를 자사 제품에 적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시장조사업체인 IHS는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OLED가 차지하는 비중이 올해 36.9%에서 2018년 46.9%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