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경찰, 4·13 선거사범 29명 수사


4·13 총선과 관련해 제주에서 선거법위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출마자는 모두 29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방경찰청은 14일 “금품향응이나 네거티브 의혹 등 선거법위반 혐의로 모두 24건, 29명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형별로는 금품향응이 6건(10명)이고 사전선거운동은 9건(9명), 네거티브는 1건(1명) 등이다. 또 선거폭력이 1건(1명), 인쇄·물 배부 2건(3명), 호별방문 등 기타가 5건(5명)이다. 경찰수사를 통해 혐의가 없어 내사종결되거나 불구속 송치된 사건은 5건(5명)이다.

이들 중 후보자가 직접 경찰수사를 받고 있는 경우는 8건(9명)이다. 사전선거가 6건(6명), 금품향응이 1건(2명), 호별방문 1건(1명)이다.

제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후보자들의 경우 선거법위반 의혹이 중복된 경우가 있기 때문에 도내 선거구에 출마한 모든 후보들이 수사를 받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