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호남참패는 인과응보···정권교체 매진할 것"

기사 이미지

더민주 김종인 대표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김종인 대표가 제 20대 총선 호남 참패를 인정하며 더욱 발전하는 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14일 4·13 총선에서 원내 제1당의 지위를 얻은 것과 관련해서는 ”이번 총선의 가장 큰 의미는 새누리당 과반의석의 붕괴”라면서 “정말 고맙다. 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 민심의 무서움을 깨닫게 되고 이번 총선에서 국민은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의 경제실패 책임을 준엄하게 심판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은 지금이라도 ‘문제는 경제였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며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정부는 투표로 심판받는 것이 당연하다. 이것이 총알보다 강한 투표의 힘”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김종인, 전현희 만나 "업어줘야지"···그 시간 김무성은 
▶관련 기사   강남을 전현희가 앞서자 김종인 “업어줘야겠네” 
▶관련 기사   더민주 전현희, 與 표밭 '강남을' 당선···24년 만에 이변 

호남 의석을 국민의당에 내준데 대해 김종인 대표는 “호남 참패는 인과응보”라며 “항상 실망만 드렸는데 의석을 달라고 하는 것은 염치 없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더민주는 잘못에 회초리를 들어주신 호남의 민심을 잘 받아 안겠다.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분골쇄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민심을 받들어 정권교체의 길로 매진하겠다”며 “더민주를 수권정당으로 만들고, 최적의 대선 후보를 만들어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유능한 정부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표께서도 고군분투, 수고하셨다. 수도권에서 우리 지지자들을 결집시키는데 큰 도움을 주셨다”고 말했다.

또 김 대표는 “민심을 받들어 정권교체의 길로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13일 열린 제 20대 총선에서 123석을 얻은 더불어민주당이 122석을 얻은 새누리당에 앞서며 16년만에 여소야대 정국이 현실화됐다.

배재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