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기업 평균 근속연수 12년…남자는 14.1년, 여자는 9.3년

기사 이미지

대기업 평균 근속연수 12년

국내 대기업 직원 평균 근속연수는 12년인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매출액 상위 100대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2015년 사업보고서를 공개한 80개 기업의 '직원 평균 근속연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평균 근속연수가 가장 긴 기업은 SK에너지로 평균 21년을 근무하고 있었으며, 여천NCC가 19.8년으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기아자동차(19.6년), KT(19.3년), 한국전력공사(18.5년), 포스코(18년), SK종합화학(17.4년), 현대자동차(17.2년), SK인천석유화학(16.9년), 대우조선해양(16.8년)이 상위 10위권에 들었다.
 
평균 근속연수는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성별 평균 근속연수를 명시한 기업 49개사의 근속연수를 비교한 결과, 남성이 14.1년으로 여성(9.3년)보다 5년 가량 더 긴 것으로 집계되었다.
 
또, 남성의 경우 10년 이상인 기업은 81.6%(40개사)였지만, 여성은 이에 절반도 미치지 못하는 36.7%(18개사)였다.
 
여성의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으로는 KT가 17.8년으로 1위를 차지했다. 한화생명보험(16.9년), 기아자동차(16년), 한국전력공사(14.1년), 우리은행(13.4년) 등이 그 뒤를 따랐다.
 
한편, 전체 직원 수는 85만 6,085명이었으며, 성별의 비율은 75:25(남성:여성)로 남성이 3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