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5월 선체 일부 들어 올려 인양용 철판 깔아

기사 이미지
세월호가 5월 선체 앞부분이 일부 올려 져 밑바닥에 인양용 철판을 까는 작업이 진행된다. 정부는 7월 말 세월호를 육상에 올리는 것을 목표로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해양수산부는 세월호 전체를 들어올리기 위해 선체 중량을 줄이기 위한 부력 작업을 현재 시행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해수부는 세월호 2주기를 맞아 이날 인양 과정 중간 브리핑을 진행했다.

세월호 인양업체인 중국 국영 기업 상하이샐비지는 현재 수심 44m 수중에서 세월호 내부 빈 공간 10곳에 공기를 주입하고 있다. 이어 내부에 에어백 27개와 외부에 부력재 9개를 설치하는 작업이 진행된다. 부력 작업이 완료되면 세월호 수중 선체 중량은 8300t에서 3300t까지 줄어든다. 이때 해상 크레인이 배 앞부분을 700t의 힘으로 들면 선체가 해수면과 5도 정도로 올려진다.
 
 
세월호가 일부 올려져 해저 밑바닥과 공간이 생기면 그 속으로 인양용 철판인 리프팅빔 19개가 들어간다. 선체를 다시 내려놓은 뒤 배 뒷부분과 해저면 사이 공간에 나머지 리프팅 빔 4개를 집어 넣는다. 세월호는 리프팅빔에 걸리는 쇠줄을 이용해 들어올린다. 폭이 22m인 세월호를 길이 24~27m인 리프팅빔이 아래에서 감싸는 모양이 된다.

리프팅빔을 올리는 일은 중국에서 건조된 1만2000t급 해상 크레인이 맡는다. 정부는 국내에서 건조된 현대중공업의 1만t 급 조선소 크레인을 고려했지만 인양팀은 해상에서 중국 크레인이 사용하기에 더 적합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리프팅빔과 해상크레인 사이에는 쇠줄의 균형을 맞추는 리프팅 프레임이 설치된다.

인양팀은 7월 중 기상 여건이 좋은 날을 골라 세월호 전체를 올린다. 이때 반잠수 상태로 대기 중인 1만3200t급 플로팅도크가 사용된다. 이번 인양을 위해 플로팅도크는 폭을 30m 넓히는 공사를 하고 있다. 세월호가 수중에 있는 플로팅도크에 옮겨지면 2~3일간 천천히 수면 위로 올라간다. 물 밖으로 최초로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이다. 플로팅도크는 예인선에 의해 육지로 옮겨진다. 세월호가 옮겨질 장소는 광양항이나 목포신항이 거론되고 있다. 목포신항이 거리가 더 가깝지만 민간 부두라서 정부가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

연영진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세월호 인양작업은 길이 145m의 선체를 수중에서 절단하지 않고 통째로 인양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시도된 바 없는 유일한 사례”라며 “사소한 실수도 인양실패로 이어질 수 있다는 긴장감 속에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