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박근혜정부 심판한 선거…문재인은 수도권 결집에 도움"

기사 이미지

4ㆍ13 총선이 끝났다.더불어민주당은 13일 오후 6시 방송3사의 출구조사가 발표되는 순간 박수와 환호가 터져나왔다.반면 새누리당은 과반의석확보에 실패할 것으로 예상되자 곤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못했다.김종인 대표와 당원들이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더불어민주당 상횡실에서 출구조사와 개표를 보고있다. 조문규 기자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4일 “이번 총선에서 국민은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의 경제실패 책임을 준엄하게 심판했다”며 “총선의 가장 큰 의미는 새누리당 과반의석의 붕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은 지금이라도 ‘문제는 경제였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며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정부는 투표로 심판받는 것이 당연하다. 이것이 총알보다 강한 투표의 힘”이라고 말했다.

호남 의석을 국민의당에 내준데 대해선 “호남 참패는 인과응보”라며 “항상 실망만 드렸는데 의석을 달라고 하는 것은 염치 없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더민주는 잘못에 회초리를 들어주신 호남의 민심을 잘 받아 안겠다.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분골쇄신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어 “이제 민심을 받들어 정권교체의 길로 매진하겠다”며 “더민주를 수권정당으로 만들고, 최적의 대선 후보를 만들어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유능한 정부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표께서도 고군분투, 수고하셨다. 수도권에서 우리 지지자들을 결집시키는데 큰 도움을 주셨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에 앞서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서는 “(문 전 대표의 호남방문이) 별로 효과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문 전 대표가) 거기(호남)를 꼭 가시고 싶어하기 때문에 저희가 ‘그런가 보다’ 봤지만 그 자체가 호남 민심을 달래는데 별로 효과가 없었다”며 “문 전 대표가 배수진을 친 것 같은데, 그 다음에 나타난 상황이 별로 아무런 결과를 갖추지 못했다”고 말했다.

호남의 민심 이반에 대해서는 “돌아선 민심이라는 게 금방 돌릴 수가 없다”며 “내가 (대표로) 들어간 다음에 돌아서는 듯 하더니 저희들이 불미스러운 일이 한 번 있고나서 다시 돌아가버려 결국 돌아오지 않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대표가 언급한 ‘불미스러운 일’은 비례대표 공천을 두고 나왔던 잡음을 뜻한다. 김 대표는 ‘본인의 대선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자기 미래에 대해 너무 확정을 해서 얘기하면 이러쿵 저러쿵 뒷말이 따르기 때문에 가급적 그런 얘기에 대해 단정을 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한편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깊이 깊이 감사드립니다. 정권교체의 큰 희망을 주셨습니다. 역사의 바른 길을 보여주셨습니다”라고 적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