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새누리 김무성 대표 사퇴 "국민의 엄중한 심판 받아들이겠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4일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새누리당은 이번 공천 과정에서부터 오만하고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드렸고 당력을 결집하지 못하며 많은 국민들을 실망시켰다"며 "정치는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만 두려워 해야 한다는 사실을 잊었기에 선거에 참패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선거참패의 모든 책임을 지고 오늘부터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에 이어 김태호 최고위원도 "우리는 다시 시작해야 한다. 탄핵정국의 천막당사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역시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공천관리위 부위원장을 맡았던 황진하 사무총장도 함께 사퇴했다. 지도부 줄 사퇴로 새누리당은 곧 비상대책위 체제로 굴러갈 것으로 보인다.
 
기사 이미지

14일 오전에 열린 새누리당 마지막 선거대책회의. 김무성 대표를 비롯해 김태호 최고위원과 황진하 사무총장도 사의를 표명했다. 김경희 기자

김무성 대표 사퇴 발표 전문

"국민여러분, 저희 새누리당은 이번 총선에서 보여준 국민여러분의 엄중한 심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우리 새누리당은 이번 총선의 공천과정에서부터 오만하고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드렸고, 당력을 결집하지 못하면서 많은 국민들을 실망시켜드렸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 매서운 회초리로 심판하셨고 저희는 선거에 참패했습니다. 정치는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만 두려워해야한다는 사실을 잊었기 때문에 벌어진 일입니다.

이 모든 결과는 저희 새누리당이 자초한 것으로 앞으로 뼈를 깎는 노력을 통해서 다시는 국민여러분을 실망시키지 말라는 지엄한 명령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나타난 민심과 표심을 가슴깊이 새기면서 앞으로 저희 새누리당의 모든 사고와 행동은 오로지 국민이 옳다는 생각으로, 생각하고 그런 방향으로 이뤄지도록 해야합니다.

서민과 어렵고 힘든 계층을 위해서 한없이 낮은 자세로 따뜻한 보수를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서 국민여러분이 바라시는 변화와 혁신을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겠습니다. 집권여당으로서 안보를 지키고 경제를 살리며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국민여러분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저희들은 부족했지만 새롭게 시작하는 20대 국회가 제대로 일하고 박근혜 정부가 마지막 임기까지 국정에 매진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다시한번 소중한 한표를 저희 새누리당에 보내주신 국민여러분께 마음깊이 감사드립니다. 전국에서 열심히 뛰어주신 후보들과 자원봉사자들, 당원동지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중앙당의 잘못으로 좋은결과를 내지 못해서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특히 멸사봉공의 자세로 새누리당을 위해 애써주신 강봉균 공동선대위원장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안타깝게 낙선하신 많은 후보들께도 위로의 말씀과 함께 당을 대표해서 용서를 구합니다. 저희 당세가 약한 지역에서 열심히 노력해서 당선되신분들에게 정말 고맙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저는 선거 참패에 대해서 모든 책임을 지고 오늘부터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 그동안 성원과 지지를 해주신 많은 당원 동지,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대표직을 수행하는 동안 혹시 마음 상하셨던 분들이 계시면 용서해 주시기 바랍니다."

|김태호 최고위원 사퇴 "우리의 오만함, 처절하게 반성해야"
정말 많은 곳을 다녔습니다. 또 많은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거기에는 공통점이 있었습니다. 정치에 대한 국민의 절망감이었습니다. 서민의 절망감은 하늘을 찔렀습니다. "세상이 바뀌어야 한다",  보다 나은 사회를 바라는 성난 민심의 목소리였습니다.

우리는 진심으로 이제 응답해야합니다. 지금부터 우리는 국가와 국민이 우리 새누리당에 무엇을 말하고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를 정말로 잘 들어야합니다. 정확하게 들어야합니다. 어쩌면 우리가 그 말씀들을 놓치고 모르는게 아니라 건성건성 하지는 않았나를 반성해봐야됩니다. 그리고 겸손하지 않았나를 되돌아봐야됩니다. 그리고 행복과 희망을 드린다는 그 약속을 쉬이 잊어버리진 않았나를 뼈저리게 되돌아봐야합니다. 말만하는 혁신보다 실천하는 변화의 처절한 몸부림을 보여드려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당에 대한 국민의 믿음과 기대는 앞으로 더욱 커져갈 것으로 믿기 때문입니다.

우리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의 오만함에 대해서 처절하게 반성해야된다고 생각합니다. 정부여당으로서의 무능함에 대해서도 뼈저리게 반성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밑에서부터 다시 시작해야됩니다. 2004년도 탄핵 정국에서 천막당사 정신으로 되돌아가야됩니다. 그때 국민은 121석을 우리에게 주었습니다. 다시 시작하라는 기회로 주어졌습니다. 이번에 우리는 122석입니다. 아직도 국민은 저희들에게 믿음은 포기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기득권을 내려놔야된다고 봅니다.

우리 대표님의 대표직 사퇴, 정말 마음아프지만 국민들의 마음을 담은 사퇴라고 봅니다. 저도 가지고 있는 모든 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 내려놓겠습니다. 정말 죄송하고 부끄럽습니다.

|황진하 사무총장 사퇴 "평당원으로 돌아가겠다"
20대 총선 결과를 보면서 참담함을 느끼며 너무나 국민들께 송구스럽다고 생각합니다. 사죄드립니다. 당을 가장 아끼고 사랑하시는 당원동지들께도 너무나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올리겠습니다.

새누리당의 살림을 맡고 또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국민여망에 부응하지 못하고 실망시켜드린 점을 통감하면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그러나 저는 감히 이번 총선결과를 보면서 국민여러분들께서 새누리당에 회초리를 드신 것이지 절대 버리시진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총선결과를 보면서 새누리당은 참회속에 국민들의 진정한 뜻을 읽고 환골탈태해서 국민의 신망을 되찾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분명히 새누리당은 당원동지들과 함께 이것을 해낼수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려운 여건속에서 금번 총선에 최선 다해주셨던 후보자 여러분과 당원동지여러분께도 깊은 감사드립니다.

저도 모든 짐을 내려놓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새누리당의 발전 위해 전심전력하겠다는 말씀드리겠습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