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대호 끝내기 홈런, 연장 10회 대타로 출전해 투런포…팀 5연패 끊는 홈런

기사 이미지

이대호 끝내기 홈런[중앙포토]

이대호(34, 시애틀 매리너스)의 방망이가 폭발했다. 대타로 나서 연장전에서 끝내기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이대호는 14일(한국시각)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위치한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경기에 대타로 출전했다.
 
이날 이대호는 2-2로 팽팽하게 맞선 10회 2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서 텍사스의 제이크 디크먼을 상대로 왼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터뜨렸다. 팀의 5연패를 끊는 극적인 홈런이었다.
 
연장전 끝내기 홈런. 특히 주전 1루수로 나서고 있는 아담 린드의 대타로 나서 터뜨린 홈런이기에 이대호의 팀내 입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이대호의 이번 시즌 성적은 8경기 출전, 13타수 3안타 타율 0.231와 2홈런 3타점 2득점, 출루율 0.286 OPS 0.978 등으로 올라갔다.
 
시애틀은 선발 투수 타이후안 워커가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8회 호엘 페랄타가 텍사스의 델리노 드쉴즈에게 동점 1점 홈런을 맞아 다 잡았던 승리를 놓치는 듯 했다.
 
하지만 시애틀은 이대호의 극적인 2점 홈런에 힘입어 4-2로 승리하며 5연패에서 탈출했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