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대호가 끝냈다, 대타 끝내기 홈런 폭발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끝내줬다. 대타로 출장해 끝내기 홈런포를 터트렸다.

이대호는 14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경기에서 끝내기 홈런을 때려 4-2 승리를 이끌었다. 2-2로 맞선 연장 10회 말 이대호는 애덤 린드를 대신해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 투수는 이틀 전 9회 말 2사에 대타로 나와 3구 삼진을 당했던 제이크 디크먼이었다. 초구 스트라이크를 보낸 이대호는 2구째는 방망이를 훠둘렀으나 파울이 되면서 2스트라이크에 몰렸다. 지난 경기와 비슷한 흐름이었다.

하지만 이번은 달랐다. 이대호는 3구째 시속 97마일(156㎞) 높은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경기를 마무리짓는 시원한 홈런이었다. 시애틀은 지긋지긋한 5연패에서 탈출했다. 이대호의 시즌 기록은 타율 0.231(13타수3안타) 2홈런·3타점이 됐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영상 유튜브=MLBClips1717]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