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리즈만 2골' A.마드리드, 바르셀로나 꺾고 유럽 챔스 4강행

스페인 프로축구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리그 라이벌 FC 바르셀로나를 꺾고 두 시즌 만에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올랐다.

아틀레티코는 14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2015-2016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두 골을 터뜨린 공격수 앙투안 그리즈만(25·프랑스)의 맹활약에 힘입어 바르셀로나를 2-0으로 꺾었다. 앞선 1차전에서 1-2로 패한 바 있는 아틀레티코는 종합전적 3-2로 역전에 성공해 4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1차전 패배로 수세에 몰린 아틀레티코는 전반 초반부터 과감한 공격축구로 포문을 열었다. 선제골은 전반 36분에 나왔다. 오른쪽 측면에서 사울이 왼발로 올린 아웃프런트 크로스를 그리즈만이 정면에서 머리로 받아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양 팀의 합산전적이 2-2로 동률을 이룬 가운데, 원정다득점에서 뒤진 바르셀로나가 후반 들어 총 공세에 나섰지만 후반 42분에 터진 추가골도 아틀레티코의 몫이었다. 바르셀로나 미드필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가 위험지역에서 핸드볼 파울을 저질러 페널티킥을 허용했고, 키커로 나선 그리즈만이 득점에 성공하며 스코어가 2-0으로 벌어졌다.

바르셀로나는 공격삼총사 MSN 라인(메시-수아레스-네이마르)을 모두 투입해 공격적인 경기를 했지만, 골 결정력 부족으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지난 시즌 이 대회 우승팀인 바르셀로나는 대회 2연패에 실패했고, 올 시즌 목표로 잡은 트레블(정규리그-챔피언스리그-FA컵 3관왕)도 물거품이 됐다.

한편 독일의 강호 바이에른 뮌헨은 벤피카(포르투갈)와의 원정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 1차전(1-0승) 합계 3-2로 앞서 한 장 남은 챔피언스리그 4강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올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 경쟁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바이에른 뮌헨의 4각 구도로 좁혀졌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