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표율 96% '제1당 교체' 가능성…더민주 123·새누리 122

기사 이미지

제20대 총선 결과 여소야대를 넘어 제1당이 뒤집힐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개표가 96.3% 진행된 14일 오전 3시18분 현재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53개 지역구 가운데 110곳에서 당선을 확정짓거나 1위를 달리고 있다. 75% 수준으로 개표가 완료된 비례대표 의석수에서는 더민주가 13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흐름대로라면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을 합쳐 123석을 확보하게 된다.

반면, 현재 원내 제1당인 새누리당은 현재 흐름대로라면 지역구에서 104석, 비례대표 18석을 확보해 모두 122석의 의석을 가져갈 것으로 예측된다. 더민주보다 1석이 뒤쳐지면서 원내 제1당 자리가 뒤바뀌게 되는 것이다.

원내 1당 자리가 교체될 경우 여권에는 거센 책임공방과 함께 메가톤급 후폭풍이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집권 후반기를 맞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운영에도 빨간불이 켜질 가능성이 높다.

한편, 국민의당은 39석(지역구 26석, 비례대표 13석), 정의당은 5석(지역구 2석, 비례대표 3석)을 확보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