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전투표의 힘…19대 투표율보다 3.8%P 오른 58%

사전투표 제도가 총선 투표율을 끌어올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4·13 총선의 잠정 투표율이 58%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총선에서는 전국 단위 국회의원 선거로는 처음으로 사전투표가 도입됐다. 그 결과 2012년 실시된 19대 총선(54.2%)보다 투표율이 3.8%포인트 올랐다. 중앙선관위 김영헌 공보과장은 “선거구 획정과 각 당의 공천 확정이 늦어지면서 투표율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는데 사전투표가 5%포인트 이상 투표율을 끌어올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에는 전남이 63.7%로 가장 높았 다. 광주의 투표율이 전국 평균보다 높게 나타난 것은 1996년 15대 총선(64.5%) 이후 처음이다. 야권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으로 분열하면서 접전지역이 된 게 투표율을 올린 요인이다. 비박계 공천 학살과 ‘진박(진실한 박근혜 사람들)’ 논쟁이 치열했던 대구는 전국에서 투표율이 가장 낮은 54.8%를 기록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