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을 전현희가 앞서자 김종인 “업어줘야겠네”

기사 이미지

전현희

“그래? 이기고 있어요? 내가 업어줘야겠네.”

‘수도권 압승’ 환호한 더민주
김 대표 “내가 민심 정확히 파악”
“호남선 우리가 심판 당해” 자성도

오후 10시30분 국회 의원회관 더불어민주당 개표상황실. 손깍지를 낀 채 입술을 앙다물고 있던 더민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웃으며 이같이 말했다. 개표가 59% 진행된 서울 강남을에서 더민주 전현희 후보가 3000표 이상 앞서간다는 소식을 듣고 나서다.

그는 4·13 총선 결과에 대해 “수도권에서 새누리당과 정부의 경제정책이 잘못됐다는 것을 국민이 표로 심판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더민주도 크게 반성할 점이 많다. 내년 대선에선 경제 상황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6시 지상파 3사의 출구조사에서 더민주가 최대 128석까지 확보가 가능하다는 결과가 나오자 “와”하고 탄성을 지르며 박수를 쳤다.

당초 100석 미만을 우려했던 당직자들도 예상을 웃도는 결과가 발표되자 함성을 지르며 환호했다. 출구조사 결과 대구 수성갑 김부겸 후보는 물론 황희(서울 양천갑)·우상호(서울 서대문을) 후보 등 수도권 격전지에서도 더민주가 우세한 것으로 나오자 김 대표는 결과가 발표될 때마다 입가에 미소를 띤 채 박수를 쳤다.

김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 발표 직후 기자들에게 “민심이 얼마나 무서운지를 새삼 느낀다. 겸허한 마음으로 결과를 계속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내가) 민심과 세상 돌아가는 걸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다는 게 결과로 나타난 것 아니겠나. 정치권이 아전인수(我田引水·억지로 자기에게 이롭도록 생각함)격으로 (더민주가 완패할 것으로) 해석하면 안 된다는 것을 증명해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선거 전날인 12일에도 측근들에게 “더민주가 100석 이상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6시 종합상황실에 입장하면서도 “열심히 한 만큼 성과가 있겠지”라며 “잘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더민주에선 결국 ‘정권심판론’이 표를 가른 중요한 변수라고 분석했다. 이철희 중앙선대위 상황실장은 “민심이 야권 분열을 탓하기보다는 정권 심판에 더 무게를 실어준 것 아니겠느냐”며 “국민들이 야권 분열로 인해 새누리당이 독주할 것을 우려해 철저하게 견제표를 던진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나 호남에서 국민의당에 참패한 데 대해선 ‘자성론’도 나왔다. 김 대표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니 결과를 그대로 수용한다”며 “앞으로 새롭게 호남 민심을 잡기 위해 어떻게 할지 당이 생각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수도권에서는 명확하게 정권에 대한 심판을 했지만 호남에서는 더민주가 심판의 대상이 됐다”며 “양당에 대한 민심의 질책”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유권자들이 우리 당을 선택한 게 아니라 새누리당 견제를 위해 (더민주를) 택했다는 걸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경 선대위 대변인은 “선거 결과를 기뻐하기보다 선거 이후가 더 중요하다”며 “ 정국은 불투명성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