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남선 참패…문재인, 정계은퇴 묻자 “허허, 지켜봅시다”

기사 이미지

문재인

13일 오후 5시50분. 총선 투표 마감 시간 10분 전 서울 홍은동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자택에 켜져 있던 불이 꺼졌다. 10분 뒤 출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새누리당의 과반 의석을 저지하고 더민주가 선전할 거란 예측이었지만 문 전 대표 자택에선 아무런 소리도 흘러나오지 않았다.

수도권 이겼지만 깊어진 고민
부산·경남 김경수 등 약진 소식에
가족 “샴페인 마시자” 말했지만
문 전 대표는 전혀 반응 없어
김종인은 “문, 집에 갈일 없어져”

이번 총선에 정치생명을 건 문 전 대표로선 더민주가 선전했다는 선거 결과만으론 웃지 못할 상황이었다.

문 전 대표는 출구조사 발표 직후 기자와의 통화에서 “아직 더 지켜봐야죠”라고 말했다. 완전히 잠긴 목소리였다. 출구조사에서 나온 긍정적 결과에 대해서도 반기는 내색이 없었다. 호남에서의 민심 이반이 확인됐다는 예측이 나왔기 때문이다. 문 전 대표는 지난 8일 광주광역시 충장로에서 “호남이 저에 대한 지지를 거두면 정치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기자가 ‘정말 정계 은퇴를 할 거냐’고 물었더니 “허허…. 지켜봅시다”라고만 답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자택 분위기는 밝아졌다고 측근은 전했다. 부산·경남에서 문 전 대표와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더민주 후보들(김경수·전재수·최인호 후보 등)이 약진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가족 중 한 명이 “샴페인 마셔야 하는 거 아니냐”고 했지만 문 전 대표는 반응이 없었다고 측근이 전했다. 10시30분이 넘어서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 비서관 출신으로 문 전 대표가 영입한 조응천(남양주갑) 후보가 전화로 당선 소식을 알렸다고 한다. 문 전 대표는 “정말 축하드린다. 좋은 소식 알려 감사하다”고 답했다.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왼쪽)와 이종걸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당 선거상황실에서 당선자 이름에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과 수도권의 선거 결과 새누리당 정권의 경제 정책이 잘못됐다는 것을 국민이 표로 심판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 조문규 기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새누리당의 과반 저지 등의 목표를 달성했으니) 문 전 대표가 집에 갈 일(정계 은퇴)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의 정치적 부담을 덜어주는 발언이다.

다만 김 대표는 “호남에 대해서는 문 전 대표가 상당히 고민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 개표상황실을 떠날 때 기자들이 ‘문 전 대표가 광주에 간 게 호남 선거에 영향을 줬느냐’고 묻자 “영향이 전혀 없지는 않았다. 광주 유권자의 마음이 완전히 돌아서 그걸 돌리려면 한참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답했다.

문 전 대표는 현재 대선 지지율 1위다. 12일 리서치뷰의 여론조사에서 문 전 대표는 26.7%를 기록했다. 2위 오세훈 전 서울시장(18.1%)을 8.6%포인트나 앞섰다. 전문가들도 문 전 대표의 거취와 무관하게 호남을 차기 대선 가도에서의 변수로 꼽았다. 한국외대 이정희(정치학) 교수는 “열세가 확인된 ‘호남 정서’를 문 전 대표가 어떻게 해소하느냐가 향후 그의 진로에 있어 관건”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① ‘보수 심장부’ 지역벽 깬 김부겸 “대구 시민 새 역사 썼다”
② 국회권력 16년 만에 야당으로 … 박 대통령 남은 22개월 험로

여론조사 전문가인 정한울 고려대 연구교수는 “문 전 대표의 ‘논공행상’을 놓고 논란이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정당지지율에서 국민의당에 따라잡힌 것도 부담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총선은 끝났지만 그로선 호남의 ‘재신임’을 확인해야 할 상황이다. ‘호남’이 다시 문 전 대표의 숙제로 남았다.

글=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사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