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압승하고도 측근들 낙선에 한숨

기사 이미지

무소속 유승민 후보(오른쪽)가 13일 대구시 선거사무소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지지자들은 유 후보의 압도적인 당선 예측에 기뻐했지만 유 후보는 담담한 표정을 짓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무소속 유승민(대구 동을) 당선자는 13일 오후 9시부터 방송들이 앞다퉈 ‘당선 확실’을 보도할 정도로 일찌감치 4선을 확정했다. 하지만 유 당선자는 “개표 상황이 더 진전되면 말씀드리겠다”며 소감 발표를 다음날로 미뤘다. 측근인 류성걸(동갑)·조해진(밀양-의령-함안-창녕) 후보의 경합 상황을 끝까지 지켜보겠다는 뜻이었다. 측근들이 함께 당선되지 않으면 향후 행보가 녹록지 않을 것이란 예상에 유 당선자의 표정은 굳어 있었다.

동반 탈당 류성걸·조해진·권은희
개표 초반부터 밀리자 얼굴 굳어져

홀로 생환 … ‘미생’신세 불가피
비박계가 도와줘야 복당 가능성


투표 종료 직후 78.9%의 득표율로 당선될 것이라는 출구조사가 발표될 때도 유 당선자는 표정에 변화가 없었다. 대구 용계동 선거사무소에 모인 지지자들은 박수를 치며 “유승민! 유승민!”을 연이어 외쳤지만 그는 측근 후보들의 득표 상황을 확인하느라 고개를 갸웃거렸다. 이를 눈치챈 측근들의 함성도 오래 이어지진 않았다. 이후 류·조 의원이 새누리당 후보와의 표차가 좁혀지거나 벌어질 때마다 사무소에선 지지자들의 환호와 탄식이 연이어 나왔다. 또 다른 측근인 권은희(북갑) 후보가 당선권에서 멀어졌다는 소식이 전해질 때는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유 당선자의 선거 후 첫 과제인 새누리당 복귀 문제가 어떻게 풀릴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그는 선거 유세 때마다 “새누리당으로 돌아가 변화와 혁신에 앞장서겠다”는 말을 해왔다. 하지만 새누리당이 “탈당자에 대한 복귀는 없다”는 공식입장을 접지 않은 데다 복당 시도 과정에서 친박계가 반대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이 때문에 측근 탈당파 후보들이 당선되지 않으면 ‘나홀로 복당’ 단계부터 가로막히게 되는 ‘미생(未生)’ 신세를 면치 못할 수 있다.

반면 선거 후 새누리당 상황에 따라 복당의 ‘그린라이트’가 켜질 가능성도 남아 있다. 과반 의석 확보 실패에 대한 책임 공방으로 친박계의 입지가 흔들릴 수 있어서다.

유 당선자 측은 다른 당선자들이 복당에 힘을 실어줄 것이란 기대도 하고 있다. 공천에서 컷오프된 주호영(수성을) 후보나 장제원(부산 사상) 후보 등 비박계가 향후 당내 주도권 경쟁에서 유 후보를 우군(友軍)으로 활용하기 위해 복당 여론을 만들 것이란 기대다. 새누리당에 남아 있는 유승민계 김상훈(서) 후보와 함께 다른 비박계도 유 후보를 지원할 가능성이 있다. 이날 이혜훈(서울 서초갑) 당선자도 JTBC 인터뷰에서 “유 의원은 당연히 복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당선자 사무소에서 5㎞ 거리에 있는 류성걸 후보 선거사무소에 모인 지지자들은 밤 늦게까지 이변을 기대했지만 뜻은 이뤄지지 않았다. 유 당선자는 “(새누리당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 진정한 보수라면 어떻게 해야 할지 성찰하고 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측근 후보들의 낙선에 대해선 “그분들 모두 열심히 했고, 무소속으로 이 정도 선전한 것만 해도 의미가 있었다”며 “새누리당 안에도 저와 뜻을 같이하는 분이 많기 때문에 (앞으로의 행보를) 걱정하진 않는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대구=최선욱·손국희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