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전투표 영향 20대 총선 투표율 58%, 19대보다 3.8%p 올라…전남 1위, 대구 꼴찌

사전투표 제도가 총선 투표율을 끌어 올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4·13 총선의 잠정 투표율이 58%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4210만 명의 유권자 가운데 2443만 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잠정 집계된 투표율은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재외·선상·거소 투표의 투표율이 포함된 수치다.

이번 총선에서는 전국 단위 국회의원 선거로는 처음으로 사전투표가 도입됐다. 그 결과 2012년 실시된 19대 총선(54.2%)보다 투표율이 3.8%포인트 올랐다. 역대 총선 투표율은 15대 63.9%, 16대 57.2%, 17대 60.6%, 18대 46.1%였다. 사전투표가 처음 도입된 2014년 6월 지방선거 때의 투표율(56.8%)과 비교하면 1.2%포인트 소폭 상승했다.

중앙선관위 김영헌 공보과장은 “과거와 비교해 선거구 획정과 각 당의 공천 확정이 늦어지면서 투표율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는데 사전투표가 5%포인트 이상 투표율을 끌어올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8~9일 이틀 간의 사전투표 투표율은 12.2%에 달했다.

다만 사전투표 도입에도 불구하고 60% 투표율은 달성하지 못했다. 선거일에 투표를 못하는 유권자가 사전투표를 하기도 했지만 원래 투표할 의지가 있던 유권자 상당수가 미리 사전투표에 참여하는, 일종의 분산효과가 나타난 셈이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야권의 지지기반인 호남권의 투표율은 높았던 반면 새누리당의 텃밭인 영남권의 투표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서고동저(西高東低)' 현상이었다. 지자체별 투표율은 전남이 63.7%로 가장 높았고, 세종(63.5%), 전북(62.9%), 광주 (61.6%), 서울(59.8%), 울산(59.2%)의 순이었다.

광주광역시의 투표율이 전국 평균보다 높게 나타난 것은 1996년 15대 총선(64.5%) 이후 처음이다. 야권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으로 분열되면서 호남권에서의 주도권 경쟁이 치열해짐에 따라 투표율이 치솟았다. 

반면 유승민(대구동을·무소속) 후보를 중심으로 한 비박계 공천 학살과 ‘진박(진실한 박근혜 사람들)’ 논쟁이 치열했던 대구는 전국에서 투표율이 가장 낮은 54.8%를 기록했다. 여당 지지 성향을 띄는 부산(55.4%)과 충남(55.5%)로 최하위권에 속했다.

고선규 선관위 선거연수원 교수는 “호남에서는 내 한 표가 당락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인식과 호남 기득권을 유지해온 더민주를 응징해야 한다는 유권자들이 투표소를 많이 찾은 것같다"며 "반면 대구는 당락이 정해져있는 지역이다보니 일반적으로 투표율이 낮은 데다, 이번 선거에서는 비박계 공천 학살 등 공천 과정에서 느낀 새누리당에 대한 실망감을 투표를 안하는 것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고 교수는 "결과적으로 이같은 투표 양상이 새누리당의 비례의석 확보에 불리하게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