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초단체장 재·보궐선거 당선자] "낡은 관행, 관료주의 청산" 경기 양주시장 이성호

기사 이미지
이성호(58·더불어민주당·사진) 경기도 양주시장 당선자는 “시정혁신 전담부서를 만들어 낡은 관행과 부패한 관료주의를 청산해 지방자치단체 청렴도 1등급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새누리당 정동환(61) 후보에게 개표 초반에 끌려가다 역전승했다. 이 당선자는 “양주 지역은 외지인의 유입이 거의 없고 지역경제가 많이 침체돼 있다”며 “문화체험 공간을 확대해 유동인구를 늘리고 노인복지관도 짓겠다”고 했다. 정성호 국회의원 당선자의 정책특보단장, 더민주 경기도당 민생경제특별위원장을 지냈다.

임명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