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락 고치다 발견한 그림이 1570억원

기사 이미지

프랑스 경매 전문가 마르크 라바르브가 12일(현지시간) 파리에서 16세기 이탈리아 화가 카라바조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유화를 소개하고 있다. 진품일 경우 1570억원의 가치를 갖는다. [파리 AP=뉴시스]


2014년 4월 프랑스 남부 툴루즈에 있는 한 주택의 다락에서 그림이 발견됐다. 누수 공사 중 평소 열지 않던 문을 부수고 들어가자 그 안에 있었다. 가로 175㎝, 세로 44㎝ 크기의 오래된 그림이었다. 상태는 좋았다. 곧 전문가인 에릭 튀르캥에 연결됐다.

프랑스서 카라바조 추정 작품 나와
홀로페르네스 목 치는 유디트 주제


튀르캥은 2년 만인 12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17세기 바로크 화풍을 연 거장인) 카라바조 특유의 붓질 습관이 있는데 이 그림에서 대부분 발견된다”며 “카라바조의 빛과 에너지가 담겼으며 확신에 찬 붓질과 화풍으로 볼 때 진품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격이 1억2000만 유로(1570억원)대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튀르캥은 카라바조 최고 전문가인 니콜라 스피노자 전 이탈리아 나폴리 미술관장의 지지를 받고 있다.

스피노자 전 관장은 “아직 확실하고 반박 불가능한 증거가 없다곤 하나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을 만큼 확실한 롬바르디아 거장(카라바조)의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1604~1605년 로마에서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이 그림은 성서 속 인물인 유디트가 아시리아의 장군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치는 장면을 담고 있다. 카라바조는 1599년에도 같은 주제를 다뤘다.

프랑스 정부는 ‘국가 보물’로 지정한 상태다. 30개월간 해외 반출이 금지되며 그 사이 프랑스 국립박물관들이 최우선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한 조치다. 루브르박물관도 조사에 나섰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견을 보이기도 한다. 튀르캥은 “자문했던 두 명의 전문가는 카라바조를 추종했던(카라바지스트) 플랑드르 화가인 루이 핀손의 작품으로 추정했다” 고 말했다.

카라바조(1571~1610)는 명암을 날카롭게 대비시키는 화풍으로 유명하다. 일군의 카라바지스트를 낳을 정도로 동시대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러나 이후 두 세기 동안 사실상 망각 상태에 놓였다가 1920년 재평가되면서 거장 반열에 올랐다.

미국 미술사가 버나드 베렌슨은 “미켈란젤로를 제외하곤 어떤 이탈리아 화가도 카라바조만큼 영향력을 행사한 이는 없었다”고 평가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