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보균 칼럼] ‘친박 오만’의 결말

기사 이미지

박보균
대기자

선거는 해체다. 총선은 기존 질서를 깬다. 전문가 예측도 망가뜨린다. 그것은 선거의 속성이다. 4·13 총선은 해체의 장면을 반복했다.

해체는 텃밭의 풍광 변화다. 대구와 광주의 해체는 선명하다. 그 두 곳의 정치 지형은 달라졌다. 대구와 광주는 상징의 도시다. 영·호남 정치의 간판이다. 그 바뀜은 정치사적 의미를 지닌다.

해체의 절정은 새누리당의 참패다. 여소야대의 성적표는 충격적이다. 민심은 기습하듯 여당의 허를 찔렀다. 서울 강남을과 성남 분당은 여당의 아성이었다. 하지만 더민주의 승리는 선거지형의 극적 변화다. 민심의 선택은 거대한 변곡점을 만들어낸다.

더불어민주당의 광주 성적은 파탄 수준이다. 제1 야당은 호남의 맹주 자리를 잃었다. 광주는 제1 야당의 근거지다. 그 전통이 사라졌다. 그 해체는 친노(노무현 )의 위축을 의미한다. 광주 유권자들의 친노 반감은 정점을 찍었다. 수도권에서 일부 친노 후보들이 당선됐다. 하지만 친노의 영향력 쇠퇴는 불가피하다.

안철수의 녹색바람이 불었다. 국민의당은 광주를 장악했다. 그 바람은 수도권에선 미묘하게 번졌다. 서울·인천·경기는 일여다야(一與多野) 구도다. 선거 후반에 국민의당은 약진했다. 야권의 분열은 가팔라졌다. 새누리당은 미소를 지었다. 어부지리(漁夫之利)로의 작동 가능성 때문이다. 하지만 야권 지지 유권자들은 시선을 고정했다. 그들의 수도권 표심은 쏠림이다.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에게 몰아주기다. 그들의 전략적 선택은 돋보였다. 그것은 더민주의 수도권 압승으로 나타났다. 김종인 대표의 리더십은 강화된다.

 
기사 이미지
대구의 해체 드라마는 선명했다. 그곳은 보수의 심장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 고향이다. 대구에서 보수여당의 필승 신화는 공식이었다. 그 독점의 전통도 깨졌다. 대구 지역구는 12 곳. 새누리당 당선자는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더민주 김부겸(수성갑)의 승리는 강렬하다. 해체 드라마의 결정적인 전개다. 대구에서 정통 야당 의원의 등장은 31년 만이다. 1985년 12대 총선 이래 처음이다. 그때는 중선거구제(1구 2인 선출)였다. 88년 소선거구제로 바뀐 이래 정통 야당 의원은 없었다. 그의 승리는 인내와 집념의 결실이다. 홍의락(무소속·북구을)의 당선도 오랜 현장 투자의 결실이다. 홍의락은 더민주 출신이다. 두 야권 후보의 당선은 이변의 의미를 뛰어넘는다. 그것은 선거 혁명적 기세를 뿜어낸다.

김부겸은 게임 체인저가 됐다. 그의 변경 개척은 지역주의를 깨는 추동력이다. 새누리당 이정현(순천)은 호남에서 2승을 기록했다. 이정현과 김부겸의 동행은 그 추동력을 키운다. 게임 체인저의 대열에 무소속 유승민(동구을)이 있다. 그의 무난한 당선은 예고된 것이다. 그는 대구를 요동치게 한 주역이다. 그는 새누리당의 비박 당선자들과 공동전선을 펼 것이다.

TK 친박(박근혜)들의 공천 기준은 배신의 정치 응징이었다. 하지만 주호영(수성을)은 배신의 대상이 될 수 없었다. 그는 궂은 일(선진화법 헌법소원)을 맡았다. 그의 공천 탈락은 과거의 친이(이명박 ) 경력 때문이다. 그것은 특정 기억에 대한 보복이다. 주호영의 무소속 당선은 통렬한 반격이다.

대구의 풍광 변화는 새누리당의 자업자득이다. 그것은 TK 친박의 정치 실패다. 공천과 선거 과정에서 친박의 무능과 역량 부족은 두드러졌다. 최경환(경북 경산)의 요란한 진박 마케팅, 이한구의 칼춤은 민심 반발을 낳았다. 그것은 으스댐과 오만으로 투영됐다. 유권자들은 무시당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박 대통령의 존영(尊影·얼굴 사진) 반납 요구는 대형 사고다. 그것은 정치의 상상력 빈곤과 천박함을 드러냈다. 쉽게 바뀌지 않은 선거 심리가 있다. 권력 오만에 대한 저항감이다. 그 감정은 변혁적 선거의 원천이다.

친박 리더들의 어설픈 행태는 수도권에 전파됐다. 여당 성향 유권자들의 반응은 냉소와 개탄이었다. 그들은 박근혜 정권 보호에 나서지 않았다. 상당수는 지지를 유보했다. 투표장에 나가지 않았다. 여당의 수도권 패배는 그 현상의 압축이다. 친박이 연출한 오만은 냉엄한 심판을 받았다.

여소야대의 충격파는 먼저 청와대로 향한다. 친박 무능의 최대 피해자는 박 대통령이다. 박 대통령의 총선 구도는 국회 심판론이었다. 하지만 친박의 어설픈 행태로 그 구도는 헝클어졌다. 해체는 재구성을 요구한다. 청와대의 국정 장악력은 타격을 입었다. 레임덕을 걱정해야 할 처지가 됐다. 새누리당 내 패배 책임론이 증폭될 것이다. 청와대는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 그것은 친박과 비박의 경계선 해체다. 임기 후반의 용인술은 절대적이다. 역량 없는 충성은 아부다. 그것은 새누리당 공천 파동에서 드러났다. 사람과 역량을 재구성, 재배치해야 한다. 그것이 여소야대의 파도를 막는 방파제다.

박보균 대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