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어능력 점수보다 의사 소통 능력 중요”

“일본어능력시험(JLPT) 점수보다 실제 일본어 구사 능력이 중요합니다.”

일본 IT 기업 인사담당자 조언

일본 IT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공통적으로 강조한 얘기다. 어학점수를 올리고, 자격증을 따는데 ‘선수’인 한국 취업 준비생을 위한 실질적인 조언이다.

히지쿠로 마사유키 IBM재팬 인사담당 이사는 “스스로 불편없이 의사표현 할 수 있는지, 상대의 질문 내용을 이해해 정확하게 답할 수 있는지 중점적으로 본다”고 말했다.

아베 마코토(阿部誠) CEC 집행위원은 “IT 실력이 아무리 뛰어나도 일본어로 의사소통하는 데 문제가 있으면 채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상대적으로 IT나 영어 실력은 덜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아베 집행위원은 “한국에서 공학을 전공했거나 IT 관련 교육 과정을 이수했을 정도 실력이면 된다. 경력 채용이 아닌 이상 IT 실력이 중요하진 않다”고 말했다.

히지쿠로 이사는 “프로그래밍 실력은 어차피 입사 후 가르쳐야 하기 때문에 기본적인 수준의 체크만 한다”고 덧붙였다.

인사 담당자들은 일본 기업 ‘인재상’이 한국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유모토 요코 프로핏큐브 인사담당은 “현장에서 바로 쓸 수 있는 인재를 선호하는 한국과 분위기가 다르다. 일본 회사는 가능성 있는 인재를 뽑아 충분히 연수하고 가르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회사는 기껏 뽑아놓은 한국인 직원이 퇴사하는 것을 가장 꺼린다고도 했다.

아베 집행위원은 “왜 한국이 아닌 일본 회사에서 일하고 싶은지 이유가 분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히지쿠로 이사는 “외국에서 일하는 게 즐겁지만 않을 것이기 때문에 각오를 단단히 다져야 한다. 입사 후 오랫동안 함께 일할 수 있는 직원을 원한다”고 말했다.

문화 차이도 감안하라고 충고했다. 한국에서처럼 “무조건 늦게까지 남아 열심히 하겠다”는 식의 답변은 원치 않는다고 했다.

유모토 인사담당은 “한국 지원자들은 야근을 해서라도 업무를 마치겠다는 의식이 강한 것 같다. 하지만 일본 회사는 생산성을 높여 한정된 시간 안에 성과를 내겠다는 식의 ‘시간 관념’이 분명한 직원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도쿄=김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