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록 밴드 '스틸하트' 5월 내한공연

노래 '쉬스 곤(She's Gone)'으로 유명한 미국 4인조 록 밴드 '스틸하트'가 3년 만에 내한공연한다. 5월 14일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다. 스틸하트는 최근 보컬 밀젠코 마티예비치(52)가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국에서 제2의 음악인생을 시작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던 밀젠코는 스틸하트의 리더이자 마지막 남은 원년 멤버다. 교통사고로 밴드 멤버들을 잃고, 자신도 무대사고로 오랫동안 병석을 지켰던 사연이 알려지면서 그를 응원하는 팬이 부쩍 늘었다.

마티예비치는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MBC 드라마 '화려한 유혹'의 OST에 참여하는 등 국내에서 활약 중이다. 스틸하트는 2000년 초부터 수차례 한국에서 단독공연을 하며, 인천 펜타포트 록페스티벌에도 참여하기도 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